'100억 횡령' 박수홍 형, 美 캘리포니아 도망? 교포 제보[★NEWSing] - 스타뉴스

'100억 횡령' 박수홍 형, 美 캘리포니아 도망? 교포 제보[★NEWSing]

한해선 기자  |  2021.03.30 09:37
방송인 박수홍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방송인 박수홍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과 형수에게 100억원 이상의 출연료를 횡령 당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박수홍의 친형이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한다는 제보가 나와 시선을 모은다.

최근 박수홍의 반려묘 다홍이의 유튜브 채널 '검은고양이 다홍'의 한 영상에는 한 네티즌이 "미주 교포들이 운영하는 사이트에서 수홍씨 형과 형수가 어디 사는지 찾아냈던데요... 캘리포니아입니다"라고 댓글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제가 사는 엘에이 카운티는 아니지만 가깝고 한인들이 엘에이 다음으로 많이 사는 곳이에요. 현재 그곳에서 (박수홍 형이) 체류 중인가 봅니다"라며 "(박수홍 형이) 일부러 해외로 빼돌리고 은닉한 것은 아닌지.. 이로 인해 빼앗긴 재산을 돌려받기가 더 어려운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되네요"라고 전했다.

/사진=박수홍 유튜브 채널 /사진=박수홍 유튜브 채널


지난 26일 유튜브 댓글에는 한 네티즌이 박수홍이 결혼하지 못한 이유가 그의 형과 형수 때문이라고 폭로했다. 네티즌은 박수홍 친형과 형수는 박수홍이 30년 동안 방송 활동으로 모은 100억원 정도의 재산을 갈취했다고 전했다.

이에 박수홍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며 "현재는 그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 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다. 마지막 요청이기에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저는 더 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 같다"고 형과 형수의 횡령설이 사실임을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