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헤이나래' 성희롱 논란에 "표현 문제인지..하차 결정"[공식] - 스타뉴스

박나래, '헤이나래' 성희롱 논란에 "표현 문제인지..하차 결정"[공식]

한해선 기자  |  2021.03.25 14:13
코미디언 박나래  /사진=이기범 기자 leekb@코미디언 박나래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코미디언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박나래 측이 "문제를 인지하고 있으며, 고개 숙여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박나래씨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웹예능 '헤이나래'의 제작진으로부터 기획 의도와 캐릭터 설정 그리고 소품들을 전해 들었을 때 본인 선에서 어느 정도 걸러져야 했고, 또한 표현 방법에 대해서도 더 고민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영상을 시청한 분들께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문제를 인지하고 있으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 말씀 드린다"며 "'헤이나래' 프로그램에서는 하차를 하기로 제작진과 논의를 마쳤다. 이번을 계기로 앞으로 좀 더 고민하고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마음 전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공개된 '헤이나래' 2회 영상에서는 박나래가 '암스트롱맨'이란 팬티만 입은 남자 인형을 소개하며 "요즘 애들 되바라졌다", "너무 뒤가 T", "그것까지 있는줄 알았다"라고 발언했다.

또한 늘어나는 팔을 테스트하던 박나래는 인형의 사타구니 쪽으로 팔을 밀어넣었다. 이에 박나래와 함께 한 헤이지니가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영상을 소개하는 썸네일에는 '39금 못된 손 감당불가 수위조절 대실패', 'K-조신'이란 표현이 적혀 있었다.

영상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도가 지나쳤다" "성희롱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고, '헤이나래' 제작진은 성희롱 논란이 불거진 해당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제작진은 24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을 통해 "2회 영상 관련하여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 구독자분들이 주신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사진='헤이나래' 영상 캡처/사진='헤이나래' 영상 캡처


박나래 측 입장 전문

박나래씨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박나래 씨의 공식 입장이 늦은것에 대해 죄송한 말씀 드립니다. 제작진과의 회의가 계속 길어지면서 입장 표명이 늦어지게 된 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웹예능 <헤이나래>의 제작진으로부터 기획 의도와 캐릭터 설정 그리고 소품들을 전해 들었을 때 본인 선에서 어느 정도 걸러져야 했고, 또한 표현 방법에 대해서도 더 고민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영상을 시청한 분들께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문제를 인지하고 있으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 말씀 드립니다.

<헤이나래> 프로그램에서는 하차를 하기로 제작진과 논의를 마쳤습니다. 이번을 계기로 앞으로 좀 더 고민하고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마음 전합니다.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