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中 음식 월병 후폭풍..시청자 분노 "역사왜곡" - 스타뉴스

'조선구마사', 中 음식 월병 후폭풍..시청자 분노 "역사왜곡"

이경호 기자  |  2021.03.23 10:11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에 월병 등 중국 음식이 등장해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졌다/사진=SBS '조선구마사' 1회 방송 화면 캡처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에 월병 등 중국 음식이 등장해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졌다/사진=SBS '조선구마사' 1회 방송 화면 캡처


'조선구마사'가 첫 방송 후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극본 박계옥, 연출 신경수, 제작 스튜디오플렉스·크레이브웍스·롯데컬처웍스)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 작품이다. 북방의 순찰을 돌던 이방원(태종)이 인간 위에 군림하려는 기이한 존재와 맞닥뜨린다는 상상력 위에 '엑소시즘'을 가미한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사극이다.

'조선구마사'는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사극'이었지만, 첫 방송부터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졌다. 시청자들의 반감은 거셌다. 일부 시청자들은 "방송을 중단하라"고 '조선구마사' 홈페이지 내 시청자게시판에 글을 남겼다. 또한 많은 시청자들이 "역사 왜곡"이라고 주장하며 문제를 지적했다.

문제의 장면은 태종(감우성 분)의 명을 받고, 서역에서 온 구마사제를 데리고 오라는 명을 받은 충녕대군(장동윤 분)이 구마사제와 통역사를 만나 기생집을 찾은 장면이다. 기생집에서 신부 요한(달시 파켓 분)의 통역사 마르코(서동원 분)는 술과 음식을 먹었다. 이 과정에서 중국의 음식 월병, 만두 등이 눈에 띄었다. 판타지 사극이지만, 중국 음식 등장은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조선구마사' 방송 후 시청자게시판을 통해 "역사 왜곡"이라고 문제를 지적했다. 문제를 제기한 시청자들은 "한국 사극에 중국음식이라니" "사극이면 한국 전통 음식이 나와야 하는 것 아닌가" "동북공정 드라마네" "기생은 한복입고, 나머지는 명나라 풍이네. 선넘었네" 등이라고 주장하며 분노했다.

첫 방송부터 '역사 왜곡'이란 논란에 휩싸이면서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조선구마사'. 이 논란을 어떻게 해결해 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