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오스카 후보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난 울지 않았다" - 스타뉴스

윤여정 "오스카 후보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난 울지 않았다"

전형화 기자  |  2021.03.16 08:33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연기상 후보로 지명된 데 대해 믿지 못할 일이라고 토로했다.

16일 AP통신에 따르면 윤여정은 "전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며 "(오스카 후보 지명은)내게 다른 세계 이야기였다"고 밝혔다. 앞서 윤여정은 15일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발표한 2021 아카데미 후보 명단에서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됐다. 한국배우가 아키데미 시상식 연기상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것은 윤여정이 처음이다. '미나리'는 여우조연상을 비롯해 작품상 감독상 등 6개 부문에 후보로 지명됐다.

캐나다에서 애플TV플러스 '파친코' 촬영을 마치고 15일 귀국한 윤여정은 공항 도착 한 시간 뒤에 아카데미 후보 지명 소식을 전해들었다며 "매니저는 저보다 훨씬 젊은데 인터넷을 보다가 갑자기 '와, 후보에 지명됐다'라고 알려줬다"며 "매니저는 울었지만 나는 (어리둥절해서) 울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여정은 "매니저는 (오스카 후보 지명 소식에) 저보다 더 감정적으로 됐고, 나도 멍해지는 느낌이었다"며 "그래서 그냥 매니저를 껴안고 거실에 있었다"고 밝혔다. 윤여정은 캐나다에서 귀국해 자가격리 기간을 가져야 한다며 "모든 사람이 축하를 위해 이곳에 오고 싶어하겠지만, 여기 올 방법이 없기에 매니저와 함께 축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매니저가 술을 전혀 마실 수 없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나 혼자 술을 마셔야겠다. 매니저는 내가 술 마시는 것을 지켜볼 것"이라며 특유의 재치넘치는 소감을 덧붙였다.

한편 윤여정의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지명은 아시아계 배우로는 우메키 미요시(1957년 '사요나라'), 아그다슐루 쇼레(2003년 '모래와 안개의 집'), 기쿠치 린코(2007년 '바벨')에 이어 네 번째다. 수상까지 하게 된다면 우메키 미요시에 이은 두번째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