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6IX "지난해 팬 많이 못만나 아쉽고 마음 아파"[인터뷰②] - 스타뉴스

[단독] AB6IX "지난해 팬 많이 못만나 아쉽고 마음 아파"[인터뷰②]

공미나 기자  |  2021.01.08 11:11
그룹 에이비식스(AB6IX)가 본지와 \'2020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2020 Asia Artist Awards) 수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에이비식스는 지난해 11월 열린 \'2020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 \'AAA 아이콘상\'을 수상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그룹 에이비식스(AB6IX)가 본지와 '2020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2020 Asia Artist Awards) 수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에이비식스는 지난해 11월 열린 '2020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 'AAA 아이콘상'을 수상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인터뷰①에 이어

-지난해 앨범을 두 장이나 내고 부지런히 활동했지만, 코로나19로 팬들을 만나기가 어려웠어요. 대신 온라인 콘서트 등 비대면 활동으로 팬들을 만났는데, 어땠나요.

▶(박우진) 사실 온라인 콘서트가 조금 어색하긴 했어요. 콘서트는 팬들과 소통하는 게 큰 목적인데, 눈 앞에 카메라와 즐겨야 하니…. 그래도 이렇게나마 팬들과 만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김동현) 지난해 팬들이 정말 많이 보고싶었어요. 저희가 무대를 준비해서 보여드리는 것에서 희열을 느끼기도 하지만, 팬분들이 저희를 보고 좋아하는 모습에서 느끼는 희열도 커요. 그런 행복을 느끼지 못하다 보니까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에요. 저희가 이러는데 팬들은 저희가 얼마나 보고싶을까. 여러가지로 속상한 마음이 들어요.

-영상통화 팬사인회도 많이 했는데, 기억에 남는 팬분이 있었나요?

▶(박우진) 저희 노래를 연습을 해온 팬분이 계셨어요. 영상통화 팬사인회 하면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몇 분 없는데, 이분이 그 짧은 시간에 '노래를 할 거니까 집중해서 들어줘'라고 노래를 하셨어요. 굉장히 잘 부르셨는데 얼마나 떨리셨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또 해외 팬분들이 스케치북에 글씨를 써서 넘기면서 보여준 경우도 있었어요. 직접 보면서 대화로 하는 것과 다른 느낌이었어요.

▶(김동현) 영상통화 팬사인회 하면서 우시는 팬분들이 많이 계셨어요. 저도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너무 보고싶은데 코로나19 때문에 못봐서 힘들다고 말씀을 많이 하시더라고요.

그룹 에이비식스(AB6IX)가 본지와 \'2020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2020 Asia Artist Awards) 수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에이비식스는 지난해 11월 열린 \'2020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 \'AAA 아이콘상\'을 수상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그룹 에이비식스(AB6IX)가 본지와 '2020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2020 Asia Artist Awards) 수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에이비식스는 지난해 11월 열린 '2020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 'AAA 아이콘상'을 수상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최근 음악방송에서 젝스키스 '커플'을 커버해서 귀엽고 색다른 매력을 보여줬어요. 혹시 또 커버하고 싶은 곡이 있나요?

▶(김동현) '어떤 선배님의 곡을 커버하고 싶다'보다는 무대 춤추면서 노래하는 건 많이 했으니까, 밴드 세션에 커버하면 색다를 것 같아요. 또 보컬 라인이 있고 랩 라인이 있으니까 보컬라인이 랩을하고 랩이 노래를 하는 커버도 재미있을 것 같아요.

▶(전웅) 그럼 제가 메인 래퍼인가요?

▶(김동현) 그렇죠.

▶(박우진) 총체적 난국이겠네요.

-전웅 씨 랩에 자신이 있으신 것 같아요.

▶(전웅) 제가 랩을 좋아해요. 즐겨요. 특히 우진이 랩을 따라하는 걸 좋아하는 편이에요.

▶(박우진) 처음보다 늘었어요. 많이 늘었어요.

▶(전웅) 랩 실력 자체가 는 건 모르겠지만, '답을 줘' 우진이 벌스는 수도 없이 했어요.

-컬래버레이션도 많이 했어요. 빌보드 1위 뮤지션 리조(Lizzo)에 이어 미국 인기 보이그룹 와이돈위(Why Don't We)와도 함께 리믹스 곡을 발표했어요. 어떤 계기로 함께 하게 된 건지 많은 팬들이 궁금해하더라고요.

▶(이대휘) 워너뮤직이라는 한 지붕 아래 있어서 좋은 기회가 주어졌어요, 저희도 너무 영광이었어요. 빌보드 1위 가수랑 언제 또 컬레버레이션을 할 수 있을까. 앞으로도 다양한 해외 아티스트 협업해보고 싶어요.

-또 컬래버레이션 하고 싶은 아티스트가 있다면 각자 꼽아줄 수 있나요?

▶(이대휘) 너무 많아요. 저는 일단 박진영 피디님. 박진영 피디님이 얼마 전에 비 선배님과 '나로 바꾸자'를 발표하셨잖아요. 그걸 보고 '나도 좀 더 열심히 해서 곡을 받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언젠가 박진영 피디님 프로듀싱을 받아보고 싶어요.

-대휘 씨가 예전에 JYP에서 연습생을 했다고 알고 있어요.

▶(이대휘) 네, 잊을 수 없는 좋은 기억이에요. 그래서 언젠가 박진영 피디님 프로듀싱을 받아보고 싶어요.

-다른 멤버들은 함께 하고 싶은 아티스트가 있나요?

▶(박우진) 갑자기 든 생각인데, 에드 시런과 함께 작업하고 싶어요. 'Shape of You' 같은 해보지 않은 장르에 도전하고 싶어요.

▶(김동현) 저도 에드 시런을 생각했는데. 또 꼽자면 핑크 스웨츠, 캐시 음악을 너무 좋아해서, 기회 된다면 꼭 같이 작업해보고 싶어요.

-이제 아직 데뷔 만 2년이 안 된 신인이라 개인 활동이 많은 편은 아닌데, 앞으로 하고 싶은 개인 활동이 있나요.

▶(김동현) 아직은 이르겠지만, 다들 음악적으로 욕심 있는 친구들이라서 개개인 매력 보여드릴 수 있는 음악 활동도 해보고 싶어요.

▶(박우진) 저는 라디오 DJ를 해보고 싶어요. 라디오에서 말하는 걸 좋아하거든요. 특히 심야 시간대 DJ를 해서 사연을 받아서 읽고 이런 걸 하고 싶어요. 말하는 걸 워낙 좋아해서 제가 직접 콘텐츠를 기획해서 라이브 방송으로 비슷하게 해 본 적도 있어요.

▶(전웅) 저희는 열려있어서 음악적인 활동이든 DJ, 연기, 뮤지컬…. 뭐든 시켜만 주시면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할 자신이 있어요.

-인터뷰③으로 이어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