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성 멤버 2명, 필리핀 원정도박 의혹 입건..소속사 묵묵부답[종합] - 스타뉴스

초신성 멤버 2명, 필리핀 원정도박 의혹 입건..소속사 묵묵부답[종합]

이정호 기자  |  2020.09.15 09:50
/사진=일본 공식 홈페이지 캡처/사진=일본 공식 홈페이지 캡처


그룹 슈퍼노바(초신성) 멤버 2명이 필리핀 원정도박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소속사가 묵묵부답 중이다.

15일 슈퍼노바 소속사 관계자는 취재진의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 14일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도박 등 혐의로 아이돌 그룹 초신성 멤버 A씨와 B씨를 체포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 현지 카지노에서 이른바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이며, 도박으로 쓴 돈이 5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대부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도박이 목적이 아니라 필리핀에 갔다가 우연히 도박을 하게 됐다며 원정도박 의혹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특히 슈퍼노바는 지난 9일 온라인 팬미팅을 진행하는 등 조사가 진행되는 중에도 활동을 예정대로 펼치고 있다는 것이 드러나면서 팬들의 비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앞서 MBC '뉴스데스크는' 14일 아이돌 그룹 멤버 2명이 최근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입건됐다고 전했다. 해당 아이돌 그룹에 대해선 "10년 전쯤 일본에 진출했으며 일본 오리콘차트에서 수차례 상위권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중 한 명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며 그룹의 정체가 초신성으로 밝혀졌다.

초신성은 지난 2007년 초신성의 싱글 앨범 '1st Single'로 데뷔했으며 현재 그룹명을 슈퍼노바로 변경 후 일본에서 주로 활동 중이다.

멤버 중 윤학은 국내 연예인 중 최초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그는 지난 3월 24일 일본에서 귀국 후 27일부터 코로나19 증상이 발현, 4 1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45일 만에 완치돼 퇴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