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 유리 "아내와 엄마로 산지 7년..씩씩하게 더 열심히" - 스타뉴스

쿨 유리 "아내와 엄마로 산지 7년..씩씩하게 더 열심히"

김미화 기자  |  2020.06.18 16:21
/사진=쿨 유리 SNS/사진=쿨 유리 SNS


쿨 유리가 아내로서, 엄마로서 열심히 살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유리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오랜만에 예쁜 옷도 입어보고 3개월전에 받은 립스틱 선물 이제야 오늘 첫 개시. 기분이 좋네요. 벌써 저도 아내와 엄마로 산지 7년째가 되어가네요! 그동안 일도많고 탈도많고 결혼생활도 참 쉽지만은 않지만 지지고 볶고 울고불고 하지만 잘 살고 있네요!"라고 썼다.

유리는 "그동안 저를 돌아보고 돌볼 시간이 너무 없어 주름도 많이 지고 감도 많이 잃고 모든게 변했지만 하지만 씩씩하게 더 열심히 살아볼게요! 지금 시국이 너무 시끄럽고 위험하지만 감사함을 많이 배우는 시기인 것 같아요. 이 세상 엄마, 아빠, 우리 아가들 파이팅해요! 힘들지만 모두 모두 힘내요!! 저도 이제, 슬슬 일하는 엄마로 돌아가 볼게요"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 된 사진 속 유리는 환한 모습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세 아이 엄마라고 믿기지 않는 동안 미모가 눈길을 끈다.

한편 쿨 유리는 지난 2014년 결혼, 미국 LA에서 살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