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강타와 열애설→우주안과 '같은 인형'..이틀째 곤혹[종합] - 스타뉴스

정유미, 강타와 열애설→우주안과 '같은 인형'..이틀째 곤혹[종합]

최현주 기자  |  2019.08.02 09:55
/사진=스타뉴스/사진=스타뉴스


배우 정유미가 가수 강타와의 열애설로 연일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일 오후 한 매체는 강타가 정유미와 2년간 열애 중이라 보도했다. 매체는 두 사람이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후 비밀 연애로 사랑을 키워왔다고 전했다.

이에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은 1일 스타뉴스에 강타와의 열애설과 관련해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친한 동료 사이"라고 밝혔다. 강타 역시 부인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강타가 우주안과 열애설이 제기된 상황이었기에 더욱 눈길을 끌었다. 우주안은 이날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럽스타그램"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강타와 찍은 동영상을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그런 가운데 이날 오후 우주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타 씨와 저는 교제해오다 작년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 가는 중"이라며 "저의 실수로 인해 어제 작년에 찍은 영상이 게재됐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정유미,우주안/사진=정유미 SNS, 우주안 SNS정유미,우주안/사진=정유미 SNS, 우주안 SNS


양측 소속사의 빠른 해명으로 해프닝으로 끝나는가 했지만 우주안이 올린 글로 인해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네티즌들은 강타, 정유미, 우주안이 인스타그램에 동일한 인형 사진을 올린 것이 이상하다고 의혹을 제기하면서 정유미에게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유미와 우주안은 레서판다 인형과 함께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강타 역시 같은 인형을 안고 있는 영상을 SNS에 올린 바 있다. 현재 강타의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계속해서 세 사람을 둘러싼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세 사람이 어떻게 논란을 일단락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초아 복귀! 소속사 대표가 밝힌 비화]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