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이 직접 밝힌 '체인지업 살아난 비결' [국민감독 김인식의 MLB 通] - 스타뉴스

류현진이 직접 밝힌 '체인지업 살아난 비결' [국민감독 김인식의 MLB 通]

신화섭 기자  |  2021.07.19 17:33
류현진(왼쪽)이 19일(한국시간) 텍사스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완봉승을 거둔 후 포수 대니 잰슨과 자축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류현진(왼쪽)이 19일(한국시간) 텍사스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완봉승을 거둔 후 포수 대니 잰슨과 자축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19일(한국시간) 홈 텍사스전(DH1) 5-0 승

류현진 7이닝 3피안타 무실점 시즌 9승(5패)

류현진(34·토론토)의 주무기 체인지업이 살아났다.

류현진은 텍사스에 7이닝 완봉승을 거둔 뒤 필자와 통화에서 그 비결을 묻자 "6월까지는 체인지업을 던질 때 팔이 내려와 옆으로 투구했다"며 "최근엔 손목의 위치를 높여 위에서 밑으로 던지니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말처럼, 변화구가 옆으로 휘는 것과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는 것은 차이가 있게 마련이다.

구속이 빨라진 것도 고무적이다. 2회 2사 3루 위기에서 데이비드 달을 삼진으로 잡을 때 시속 93.3마일(약 150.2㎞)까지 나왔다. 필자가 "볼 스피드가 올라와 더 힘이 생겼다"고 하자 류현진은 "그런 면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 투구시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모션이 좀더 간결해진 느낌도 든다.

류현진이 19일(한국시간) 텍사스를 상대로 공을 던지고 있다. /AFPBBNews=뉴스1류현진이 19일(한국시간) 텍사스를 상대로 공을 던지고 있다. /AFPBBNews=뉴스1
2회 선두 조이 갈로의 타구는 불규칙 바운드도 있었지만 중견수 조지 스프링어의 실수 때문에 단타로 막을 것을 3루타로 만들어 줬다. 또 6회 1사 후 좌익수 로우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네이트 로의 뜬공에 2루타를 허용한 것처럼 토론토 수비는 여전히 불안하다.

그나마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이 3루수로 산티아고 에스피날을 기용한 것은 류현진에게 다행이었다. 결정적인 순간 내야 땅볼을 4개나 잡아냈다. 추측컨대 캐번 비지오가 3루수로 나왔다면 실수가 나와 류현진의 피칭을 흩트려 놨을 것으로 생각된다.

/김인식 KBO 총재고문·전 국가대표팀 감독

김인식 전 감독. 김인식 전 감독.
김인식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고문은 한국 야구를 세계적 강국 반열에 올려놓은 지도력으로 '국민감독'이라는 애칭을 얻었습니다. 국내 야구는 물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도 조예가 깊습니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감독으로서 MLB 최고 스타들을 상대했을 뿐 아니라 지금도 MLB 경기를 빠짐 없이 시청하면서 분석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