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문지윤, 급성 패혈증이 앗아간 '치인트' 상철선배의 꿈 - 스타뉴스

故문지윤, 급성 패혈증이 앗아간 '치인트' 상철선배의 꿈

문완식 기자  |  2020.03.19 07:47
고 문지윤 /사진=가족이엔티고 문지윤 /사진=가족이엔티


배우 문지윤이 급성 패혈증으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안긴다. 향년 36세.

문지윤 소속사 가족이엔티는 19일 "문지윤이 지난 18일 오후 8시 56분 급성 패혈증으로 숨졌다"고 비보를 전했다. 최근 인후염 증세가 심해져 병원에 입원했던 문지윤은 상태가 악화, 급성 패혈증이 발생해 중환자실에 옮겼지만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984년생인 문지윤은 지난 2002년 MBC 드라마 '로망스'로 연기 데뷔했다. 이후 KBS 2TV '쾌걸춘향', SBS '일지매', MBC '선덕여왕', '황금정원' 등에서 활약했다. 또 영화 '불한당 : 나쁜놈들의 세상', '나의 PS 파트너', '생날선생', '돌려차기' 등에 출연했다.

고인은 지난 2016년 방송한 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서 홍설(김고운 분)의 학교 선배 김상철 역으로 출연, '상철선배'로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고인은 평소 '사람냄새 나는 캐릭터'에 대한 애착이 컸다. "연기 참 잘하는 배우"란 말을 듣고 싶어 했지만, 너무 이른 나이에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게 됐다.

"저는 사람냄새 나는 캐릭터가 좋아요. 우리 주변 어디에도 존재하고, 우리들의 삶이 묻어나는 그런 캐릭터요. 김상철도 그런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가 아닐까요? 또 한 가지는 더 나이를 먹기 전에 멋진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어요. 액션은 많지 않더라도, 진중하고 남자다운 역할이요. 그렇게 연기 경력을 쌓아서 나중에는 '저 배우는 보면 연기를 참 잘하는 것 같다'라는 말을 듣고 싶어요. 이 배우에게는 어떤 역할을 맡겨도 자기 몫을 해낸다는 이야기요. 앞으로 어떤 역할을 맡게 되든 더 열심히 캐릭터를 연구해 보여드릴 테니 많이 사랑해주세요."-2016년 스타뉴스 '치즈인더트랩' 종영인터뷰 中-

고인의 빈소는 서울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에 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0일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