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병원, 피톤치드오일 함유 직물 아토피 개선 효과 - 스타뉴스

중대병원, 피톤치드오일 함유 직물 아토피 개선 효과

채준 기자  |  2020.06.24 11:21
‘피톤치드오일(Phytoncide Oil)'이 알레르기질환에 있어 증상 완화 작용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삼림욕이나 아로마테라피등을 즐겨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이러한 보존적 요법이 아토피피부염 등 알레르기질환이 있는 실제 환자에게 효과를 나타내기는 적용방법에 있어 많은 한계점을 가지고 있어 지금까지 대체의학에서 보조적인 방법으로만 사용되어져 왔다. 이런 가운데 피톤치드오일이 함유된 직물이 아토피피부염 개선에 실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국내 연구 결과가 입증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중앙대학교병원 피부과 유광호․김범준 교수 연구팀은 최근 ‘피톤치드오일이 함유된 직물이 아토피피부염 병변에 미치는 영향 연구 논문(The Effects of Fabric Containing Chamaecyparis obtusa Essential Oil on Atopic Dermatitis-Like Lesions: A Functional Clothing Possibility)’을 발표했다.

유광호․김범준 교수 연구팀은 한국니트산업연구원(김의화, 김영운 연구원)과 협력하여 편백나무정유가 함유된 특수직물을 아토피피부염이 있는 쥐 모델에 하루 6시간씩 14일간 입힌 후, 피부장벽기능지수(modified SCORAD score), 경피수분손실도(TEWL), 알레르기 관련 염증성 싸이토카인(inflammatory cytokine) 개선 지수를 측정하였다.

실험 결과, 편백나무정유 특수직물을 입은 쥐의 피부장벽기능이 회복되고, 경피수분손실과 알레르기질환이 있으면 증가하는 ‘혈청 IgE’ 수치도 감소하였으며, 염증성 사이토카인이 정상화되어 아토피피부염이 개선된 것을 확인했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유광호 교수는 “의복은 사람의 피부에 매일 가장 오래 직접 접촉해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에게 가려움증과 자극을 유발하는 등 신체적으로나 화학적으로 피부 상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아토피 피부염의 자극을 줄이고 증상을 완화시켜 주는 효과적인 직물에 대한 수요 및 관심의 증가로 이번에 편백나무정유가 함유된 원단을 개발하게 되어 항아토피성, 항염증 성질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SCI급 국제학술지인 ‘피부 약리학 및 생리학’ 저널 6월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단독 임슬옹, 빗길 무단 횡단 보행자 사망 교통사고]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