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이형성증 내시경 절제해도 위암 발생 가능 - 스타뉴스

위 이형성증 내시경 절제해도 위암 발생 가능

채준 기자  |  2020.06.11 10:58
김재규교수김재규교수
위 이형성증을 내시경 절제해도 위암이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위 점막에 이상 변성이 생긴 ‘위 이형성증’은 위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은 전암성 병변으로 알려져 있어 위암 발생 위험을 고려해 내시경 절제술을 통한 적극적인 치료를 시행한다. 그런데, 위이형성 병변을 절제한 뒤에도 위종양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김재규․김범진․박재용 교수팀은 최근 '위 이형성증의 내시경 점막하 박리절제술 치료 후 위종양 발생 위험(Risk of metachronous gastric neoplasm occurrence during intermediate-term follow-up period after endoscopic submucosal dissection for gastric dysplasia)' 관련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최근 5년간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에서 위선종으로 내시경 점막하 박리 절제술을 받은 환자 244명을 대상으로 2년 이상 추적 관찰해 위종양의 발생 여부를 조사 분석한 결과 11%(27명)의 환자에서 새로운 위종양이 발생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위 이형성 정도와 무관하게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없는 경우라도 위 이형성의 내시경 절제술 이후에는 위암과 마찬가지로 정기적이고 꼼꼼한 내시경 추적 관찰을 통해 재발 여부 감시의 중요성을 알 수 있었다.

김재규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위 이형성 정도에 따라 위암으로의 진행 위험도가 다름에도 내시경 절제술 후 이형성 정도에 따라 위종양 재발률에도 차이가 있는지에 대한 연구가 부족했다”며 “이번 연구에서 위 이형성의 내시경 절제술 후 재발성 위종양의 발생을 철저히 감시하기 위한 추적 내시경의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이를 기반으로 하여 임상에서 환자들의 추적 관리에 더욱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세계적인 SCI급 과학저널인 네이처(Nature)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IF: 4.525)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단독 임슬옹, 빗길 무단 횡단 보행자 사망 교통사고]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