앗! TV서 본 미녀 검객, 알고보니 직업이 '군인' - 스타뉴스

앗! TV서 본 미녀 검객, 알고보니 직업이 '군인'

김동윤 기자  |  2021.08.02 10:03
미켈라 바티스톤./사진=미켈라 바티스톤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미켈라 바티스톤./사진=미켈라 바티스톤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한국 대표팀과 동메달을 두고 다퉜던 미켈라 바티스톤(24·이탈리아)의 뛰어난 미모와 이색 이력이 화제다.

세계랭킹 63위인 바티스톤은 여자 사브르 단체전 세계랭킹 2위인 이탈리아 대표팀에서 예비 선수로 도쿄올림픽에 나섰다. 7월 31일 열린 프랑스와 준결승에서 마르티나 크리시오와 교체 투입돼 출전 기회를 얻었고 무려 18점을 따내면서 일약 라이징 스타로 떠올랐다.

한국과 동메달 결정전에서는 선발 출전해 7바우트에서 서지연에게 무려 9점을 내주며 한국의 역전승에 빌미를 제공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녀의 인스타그램에는 신예 스타의 활약을 축하하는 팬들의 응원이 가득했다.

국제펜싱연맹에 소개된 바티스톤의 이력을 보면 흥미로운 문구로 가득 차 있다. 그녀의 취미는 이탈리아 세리에 A의 유명 축구팀 AC 밀란을 응원하는 것이고, 직업은 이탈리아 공군 소속이다.

미켈라 바티스톤./사진=미켈라 바티스톤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미켈라 바티스톤./사진=미켈라 바티스톤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미켈라 바티스톤./사진=미켈라 바티스톤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미켈라 바티스톤./사진=미켈라 바티스톤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