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국 데이터분석 업체 알폰소 인수...TV 사업 강화 - 스타뉴스

LG전자, 미국 데이터분석 업체 알폰소 인수...TV 사업 강화

배병만 산업레저대기자  |  2021.01.07 12:03
LG전자가 미국 데이터분석 업체 알폰소를 인수했다. 사진제공=LG전자LG전자가 미국 데이터분석 업체 알폰소를 인수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미국의 데이터 분석 전문 업체를 인수해 TV 사업 포트폴리오의 다변화 초석을 다진다.

LG전자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TV 광고·콘텐츠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 '알폰소'(Alphonso Inc.)에 약 8000만 달러(약 870억원)를 투자하고 지분 50% 이상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알폰소는 지난 2012년 설립된 TV 광고·콘텐츠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이다. LG전자에 따르면 이 회사는 독자 개발 인공지능 영상분석 솔루션을 보유했으며, 북미에서 1500만 가구의 TV 시청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TV 사업의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는 한편, 서비스와 콘텐츠 경쟁력을 차별화하며 중국 업체 등을 필두로 지속 심화하는 경쟁 환경 속에서 추가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올레드 TV를 앞세워 지배력을 공고히 하고 있다. LG전자에 따르면 회사의 연간 TV 출하량은 지난해 기준으로 3000만 대다. 특히 LG 올레드 TV는 전체 OLED TV 시장 가운데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TV를 인터넷에 연결해 다양한 콘텐츠를 동시에 즐기는 비중 또한 지속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전 세계에 출하되는 TV 가운데 스마트 TV의 비중은 83% 이상이며, LG TV 가운데 스마트 TV의 비중은 90% 이상이다.

LG전자가 알폰소의 광고/콘텐츠 분석 역량을 활용하게 되면 LG TV를 구매하고 시청하는 고객에게 무료 방송 서비스 LG 채널 등을 통해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 및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다.

고객 취향을 세분화해 분석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고객 트렌드를 주도하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LG전자는 단순한 콘텐츠 수익 창출뿐 아니라 TV를 넘어선 전 사업 영역에서 시너지를 낼 수도 있다.

알폰소는 북미중심이던 사업 지역을 LG전자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대폭 확대할 수 있다. LG전자는 알폰소가 가지고 있는 고유의 스타트업 문화에서 비롯되는 성장동력을 유지하기 위해 현재 경영진과 직원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디지털전환을 기반으로 사업 구조를 고도화하는 동시에 고객 가치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 영역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최근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며 하드웨어 분야에서도 신성장동력을 높인바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