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제네시스, '2022 iF 디자인 어워드' 17개 본상 쾌거

배병만 산업레저대기자  |  2022.04.22 10:36
현대자동차 스타리아 현대자동차 스타리아
현대자동차·기아·제네시스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는 '2022 iF 디자인 어워드(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서 본상 17개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의 '레드 닷(Red Dot Award)', 미국의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손꼽힌다. 지난 1954년부터 매년 다양한 부문의 우수한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올해 현대자동차·기아·제네시스는 △제품(Product) △프로페셔널 콘셉트(Professional Concept) △실내 건축(Interior Architecture)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사용자 인터페이스(User Interface) 5개 부문에서 17개 디자인상을 받는 성과를 이뤄냈다.

제품 부문에서는 현대자동차 스타리아, 기아 EV6, 제네시스 GV60 등이 수상하며 디자인 가치를 높이 인정받았다. 특히 EV6는 '2022 레드 닷 어워드'의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최우수상과 '혁신적 제품(Innovative Products)' 본상을 수상한데 이어 iF 디자인상까지 잇따라 수상하며 글로벌 최고 디자인의 전기차로 자리매김했다.

현대자동차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현대 컬렉션'의 '포터블 펫 하우스(Portable Pet House)', '트립 카트(Trip Cart)', '초경량 자석 우산(Ultralight Magnetic Umbrella)'도 제품 부문에서 수상했다.

이외에도 코오롱 사와 공동 개발해 EV6에 적용된 하이브리드 원단으로 입체감 있는 디자인을 갖춘 지오닉(GEONIC), GV60에 탑재된 뱅앤올룹슨(Bang&Olufsen) 사운드 시스템,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이 반영된 제네시스 전기차 무선 충전 시스템도 제품 부문에서 수상했다.

기아 EV6 기아 EV6
프로페셔널 콘셉트 부문에서는 '콘셉트카 세븐(SEVEN)'과 '아이오닉 5 기반의 로보택시'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실내 건축 부문에서는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 'IAA 모빌리티 2021 현대자동차 전시관', '기아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Unplugged Ground)', '제네시스 리:크리에이트 (RE:CREATE) 특별전시'가 수상했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는 현대자동차 지속가능보고서가 수상했다. 씨앗을 넣어 물을 주면 새싹이 자라는 씨앗종이와 친환경 지류를 사용해 제작된 지속가능보고서는 온라인 배포를 적극 활용하고 흑백 인쇄로 잉크 사용을 최소화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미래를 지향하는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방향성을 보여줬다.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문에서는 기아 EV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수상했다. EV6의 클러스터는 종이 특유의 유연함을 살린 조형으로 디자인됐으며,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운전자 중심으로 와이드하게 배치해 사용성을 높이고 운전자의 차량 내 경험이 매끄럽게 이어지도록 했다. 화면은 블랙을 기반으로 바이올렛과 그린을 혼합한 EV6 전용 그라데이션 컬러를 적용해 운전자에게 최적의 컬러감과 시인성을 선사한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꿈을 현실화하기 위한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열정과 노력에서 비롯된 결과"라며, "제품부터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에 이르기까지 기술은 물론 디자인에서도 역량을 집중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만들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022 iF 디자인 어워드' 시상식은 내달 16일(현지 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