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회장, 美 뉴스위크 선정 '올해 최고의 혁신가'..."파괴적 변화의 선봉"

배병만 산업레저대기자  |  2022.04.13 09:22
정의선 회장이 뉴스위크의 특집호 표지 대형 포스터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정의선 회장이 뉴스위크의 특집호 표지 대형 포스터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글로벌 주간지 뉴스위크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을 자동차산업 최고의 파괴적 혁신가로 선정했다. 현대차그룹을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변모시키고 있는 정 회장의 혁신에 주목한 것이다.

뉴스위크(Newsweek)는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세계무역센터에서 '2022 세계 자동차산업의 위대한 파괴적 혁신가들(The World's Greatest Auto Disruptors 2022)' 시상식을 열고, 정 회장을 '올해의 비저너리(Visionary of the Year)' 수상자로 발표했다.

현대차그룹 아키텍처개발센터와 전동화개발담당도 '올해의 R&D팀', '올해의 파워트레인 진화' 부문에서 각각 수상했다.

뉴스위크는 지난해말 처음으로 '미국의 위대한 파괴적 혁신가 50인(America's 50 Greatest Disruptors)'을 발표한데 이어 올해는 자동차산업에서 인류에 획기적이고 창의적 변화를 촉진한 인물과 단체에 대해 6개 부문에 걸쳐 '세계 자동차산업의 위대한 파괴적 혁신가들'을 선정했다.

그 중 '올해의 비저너리'는 향후 30년 이상 자동차산업 미래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업계 리더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정 회장이 최초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뉴스위크는 파괴적 혁신가들 특집호를 발간했으며, 표지인물로 등장시킨 정의선 회장의 혁신행보 등을 커버스토리로 다뤘다.

뉴스위크는 "정 회장은 자동차산업에서 현대차와 기아의 성장에 지대한 공헌을 했으며, 현대차그룹은 정의선 회장의 리더십과 미래를 향한 담대한 비전 아래 모빌리티의 가능성을 재정립하고, 인류에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고 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정 회장은 수상소감에서 "3개의 부문에서 상을 주신 것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파괴적 혁신을 시도하고 있는 현대차그룹 모든 임직원들과 협력사들의 헌신적 노력, 사업 파트너들이 함께했기에 가능했다"면서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모빌리티는 표현 그대로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주고 함께할 수 있게 해준다. 이렇게 함께했을 때 인류는 비로소 더욱 위대한 일들을 해낼 수 있고, 이것이 현대차그룹이 계속 혁신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뉴스위크는 '2022 세계 자동차산업의 위대한 파괴적 혁신가들' 부문별 수상자들로 '올해의 경영인(Executive of the Year)'에 짐 팔리(Jim Farley) 포드 최고경영자, '올해의 디자이너(Designer of the Year)'에 알폰소 알바이사(Alfonso Albaisa) 닛산 디자인 담당 부사장, '올해의 마케팅 캠페인(Marketing Campaign of the Year)'에 랜드로버 브랜드를 선정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