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만3405㎞' 최장거리 직항 기록...서울-제주 거리 30배 - 스타뉴스

대한항공, '1만3405㎞' 최장거리 직항 기록...서울-제주 거리 30배

배병만 산업레저대기자  |  2021.06.14 12:15
대한항공 직원들이 화물 운송을 위해 여객기에서 좌석을 제거하고 있다대한항공 직원들이 화물 운송을 위해 여객기에서 좌석을 제거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논스톱 최장 거리 직항 비행 기록을 세웠다.

대한항공은 지난 12일 밤 9시14분 인천공항을 출발한 화물 전세기 KE8047편이 14시간 42분 동안 1만3405km를 직항으로 비행해 미국 마이애미 공항에 도착했다고 14일 밝혔다. 1969년 창사 이래 최장 거리 직항 운항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 거리는 서울-제주의 일반적인 비행거리(454㎞)의 30배에 달하는 먼 여정이다.

지금까지 대한항공의 최장 거리 직항 운항 기록은 인천발 애틀랜타 노선으로 거리는 1만2547km, 비행시간은 13시간50분이었다.

이 같은 기록은 코로나19 위기 극복 과정에서 이룬 결과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이번 인천발 마이애미행 직항 노선에는 화물 전용 여객기 보잉 B777-300ER이 투입돼 코로나19 진단키트 등을 수송했다. 승객 좌석 제거로 인해 줄어든 항공기 중량 및 높은 연료 효율성의 기재, 긴급 수송이 필요한 코로나 진단키트가 맞물리면서 이번 직항 운항이 이뤄진 것이라는 설명이다.

대한항공은 남미 노선의 허브인 마이애미에 정기편 화물기를 주간 6회 운항하고 있다. 정기편 화물기는 급유 및 승무원 교체를 위해 중간 기착지인 앵커리지를 경유한다.

대한항공은 보잉 B777 10대, 에어버스 A330 6대 등 16대 여객기에 승객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사용하고 있으며 B777 2대는 승객 좌석에 화물을 탑재할 수 있는 장치(CSB:Cargo Seat Bag)를 장착했다. 지난해 3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여객기에 화물만 싣는 '화물 전용 여객기'의 운항 횟수는 모두 8300회에 달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