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법' 통과 촉구하는 친오빠 구호인 씨 - 스타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