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해외 어디든 갈 생각" 조현우, 말 한 마디에 전한 진심 - 스타뉴스

[★현장] "해외 어디든 갈 생각" 조현우, 말 한 마디에 전한 진심

그랜드힐튼서울(홍은동)=이원희 기자  |  2019.12.03 05:3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2일 K리그 시상식장에서 만난 조현우. /사진=이원희 기자2일 K리그 시상식장에서 만난 조현우. /사진=이원희 기자
"해외 어디든 갈 생각이 있었다."

대구FC의 수문장 조현우(28)가 자신의 미래에 대해 언급했다.

시즌을 마친 리그 정상급 골키퍼 조현우는 이적을 추진 중이다. 그의 마음은 해외진출에 있다. 조현우는 지난 2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K리그 시상식에 참석해 "모든 방면을 열어놓고 준비하고 있다. 유럽이든, 해외라면 어디든 갈 생각이었다. 큰 무대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를 하면서 더 욕심이 생겼다. 대표팀에서도 좋은 선수들과 경쟁하면서 넓은 곳으로 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실 조현우의 이적설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여름에는 독일 진출설이 강하게 돌았다. 당시 조현우는 최대한 말을 아꼈고, 끝내 이적이 성사되지 않아 대구에 남았다.

조현우는 "지난 여름 나가는 상황이 됐는데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올해 겨울까지 대구에 남아 마무리했다. 조광래(65) 대구 사장님과 에이전트, 저와 할 얘기이지만, 12월 말까지 얘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 지켜봐 주셨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조현우는 올해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리그 전 경기(38경기)에 출전하며 팀 골문을 든든히 지켰고, 덕분에 대구는 5위라는 높은 순위로 시즌을 마쳤다. 조현우는 리그 베스트 골키퍼에도 선정됐다.

시즌 일정을 모두 마친 조현우는 오는 11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그는 "매 경기 잘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대표팀에서 잘 해야 아시아에서의 넓은 무대, 그보다 더 넓은 무대를 갈 수 있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본다. 한국에서 하는 대회이니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프듀' 파문..워너원 조작 멤버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