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손흥민에 먼저 다가가 '포옹', 함박미소 폭발 '훈훈' - 스타뉴스

무리뉴, 손흥민에 먼저 다가가 '포옹', 함박미소 폭발 '훈훈'

김우종 기자  |  2019.11.22 05:23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무리뉴와 손흥민이 포옹을 나누고 있다. /사진=토트넘 구단 공식 트위터무리뉴와 손흥민이 포옹을 나누고 있다. /사진=토트넘 구단 공식 트위터
이제 한 팀에서 감독과 선수로 만난 조제 무리뉴(56) 토트넘 감독과 손흥민(27)이 훈훈한 포옹을 나눴다.

토트넘 구단은 22일(한국시간) 오전 구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손흥민과 무리뉴 감독이 포옹을 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구단은 'Jose & Sonny'라는 제목과 함께 엄지 척 이모티콘을 넣었다.

영상 속에서 무리뉴 감독은 서 있는 손흥민을 향해 먼저 발을 내밀며 다가가고 있다. 무리뉴 감독이 다가오는 것을 보자 손흥민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어 무리뉴 감독이 먼저 팔을 벌린 뒤 손흥민을 안아줬다. 손흥민도 오른손으로 무리뉴의 등을 감싸 안은 채 툭 치며 포옹을 나눴다.

영상 재생 시간은 약 6초. 이 짧은 영상은 게재된 지 4시간 만에 조회수 42만(22일 오전 5시 기준)을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토트넘은 지난 20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7)의 후임 감독으로 조제 무리뉴를 선임했다. 계약 기간은 오는 2023년까지다.

무리뉴 감독이 현장으로 복귀한 건 지난해 12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클럽 지휘봉을 내려놓은 지 약 1년 만이다.

무리뉴 감독은 첼시(잉글랜드)를 비롯해 인터밀란(이탈리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등 명문 클럽을 이끌었던 세계적인 명장이다.

토트넘은 올 시즌 12라운드까지 경기를 치른 가운데, 3승 5무 4패(승점 14점)를 기록하며 리그 14위에 자리하고 있다. 무리뉴 감독은 오는 23일 오후 9시 30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토트넘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다.

지난 2016년, 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었던 무리뉴(왼쪽)가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을 안아주고 있다. /AFPBBNews=뉴스1지난 2016년, 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었던 무리뉴(왼쪽)가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을 안아주고 있다.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프듀' 파문..워너원 조작 멤버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