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유도!' 황희찬 UCL 3경기 연속 활약... 팀은 2-3석패 - 스타뉴스

'PK 유도!' 황희찬 UCL 3경기 연속 활약... 팀은 2-3석패

이원희 기자  |  2019.10.24 07:29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이 24일에 열린 유럽챔피언스리그 나폴리 전에서 상대 수비수 말쿠와 부딪히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잘츠부르크의 황희찬이 24일에 열린 유럽챔피언스리그 나폴리 전에서 상대 수비수 말쿠와 부딪히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공격수 황희찬이 별들의 무대에서 3경기 연속 좋은 활약을 펼쳤다.

잘츠부르크는 24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나폴리(이탈리아)와 2019~2020 유럽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아쉽게 2-3으로 패했다. 이로써 잘츠부르크는 1승 2패(승점 3), 나폴리는 2승 1무(승점 7)을 달렸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출장한 황희찬은 대회 3경기 연속골 기록에 실패했다. 하지만 이날 멋진 개인기를 통해 페널티킥을 얻어내는 등 좋은 활약을 펼쳤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평점 6.9를 부여했다.



앞서 황희찬은 지난 달 헹크(벨기에)전에서 1골 2도움, 2일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잉글랜드)을 상대로 1골 1도움을 몰아쳤다.

초반 운이 따르지 않았다. 전반 8분 잘츠부르크의 공격수 홀란드가 감각적인 발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황희찬의 패스가 시작이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골이 취소됐다. 앞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잘츠부르크의 실점도 나왔다. 전반 17분 나폴리가 역습 전개 속에 메르텐스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잘츠부르크도 전반 24분부터 5분여간 공격을 몰아쳤다. 홀란드가 네 차례 슈팅을 날렸으나 득점으로 연결하는데 실패했다. 나폴리 골키퍼의 메렛의 좋은 선방도 나왔다.

전반 32분에는 잘츠부르크의 골키퍼가 부상을 당하는 불운까지 겹쳤다. 선발 출장했던 스탄코비치 대신 카를로스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왼쪽에서 3번째)이 24일 유럽챔피언스리그 나폴리전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잘츠부르크의 황희찬(왼쪽에서 3번째)이 24일 유럽챔피언스리그 나폴리전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
위기에 몰렸으나 잘츠부르크에는 황희찬이 있었다. 전반 39분 왼쪽 측면에서 상대 수비수 다리 사이로 공을 집어넣어 찬스를 만들었다. 그 순간 돌파를 허용했던 말쿠가 황희찬을 밀었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 홀란드가 침착하게 차 넣어 1-1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이 되자 양 팀의 공격은 더욱 뜨거워졌다. 먼저 잘츠부르크가 거센 공격을 퍼부었다. 후반 3분 다카가 날카로운 슈팅을 날린 뒤 후반 6분에는 감각적인 헤더를 날렸다. 하지만 골대를 빗나갔다.

그러자 나폴리가 달아날 기회를 잡았다. 후반 18분 메르텐스가 두 번째 골을 뽑아내 2-1을 만들었다. 앞서 황희찬이 말쿠의 돌파를 막지 못한 것이 화근이었다. 아쉬운 수비가 있었다. 하지만 잘츠부르크는 후반 27분 유누조비치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홀란드가 머리로 받아 넣어 동점을 이뤄냈다.

승부는 마지막에 갈렸다. 후반 28분 메르텐스의 패스를 받아 인시녜가 골망을 흔들었다. 해결사 노릇을 해오던 메르텐스였지만 좋은 센스를 발휘해 조력자가 됐다. 교체로 들어온 인시녜도 결정적인 순간에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나폴리의 승리로 끝이 났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아이즈원 '프듀' 투표 조작 직격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