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냉동인 지창욱X원진아, 웃음으로 '현장 해동' - 스타뉴스

'날 녹여주오' 냉동인 지창욱X원진아, 웃음으로 '현장 해동'

한해선 기자  |  2019.09.17 16:09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tvN/사진=tvN


'날 녹여주오'가 웃음과 열정이 넘치는 지창욱, 원진아의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스토리피닉스)는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로, 오는 28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날 녹여주오'가 지창욱과 원진아의 비하인드 컷을 방출했다.



먼저 '멋들어진' 선글라스를 쓴 채 드넓은 어깨를 뽐내고 있는 지창욱이 눈에 띈다. 무더위가 기승하던 야외 촬영에서도, 서현철과 웃음이 터진 실험실에서도, 심지어 잠을 청하고 있는 와중에도 '열일'하고 있는 그의 미모는 감탄을 자아낸다. 작품 흥행 행진을 거듭하던 스타 PD 마동찬 역을 맡아 당당함도 뿜어낸다.

실험 알바생으로서 열심히 실험을 수행 중인 고미란 역의 원진아는 이소룡을 연상시키는 노란색 트레이닝복과 양갈래의 머리로 사랑스러움을 더한다. 와이어를 달고 하늘을 나는가 하면, 우산을 든 채 정체 모를 실험을 준비 중. "이번 작품에서 와이어도 타고, 자동차도 끌고 나름의 액션 연기도 해볼 수 있어 정말 신기하면서도 재밌는 경험"이라고 전했던 그녀의 색다른 연기에 기대를 더한다.

"편안하고 즐거운 분위기의 촬영장"이라고 입을 모았던 지창욱과 원진아는 이를 증명하듯, 순간 포착된 사진에도 웃음이 가득하다. 제작진은 "지창욱과 원진아가 이미 캐릭터에 찰떡같이 이입해 날이 갈수록 멋진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덕분에 현장 분위기는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이런 기운이 고스란히 녹아든 드라마이기 때문에 ‘큰 웃음’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리,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