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반석 전 감독, '팀킴' 후원금 횡령 혐의로 구속 기소 - 스타뉴스

장반석 전 감독, '팀킴' 후원금 횡령 혐의로 구속 기소

박수진 기자  |  2019.09.16 18:3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에 나섰던 팀킴. /사진=김창현 기자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에 나섰던 팀킴. /사진=김창현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여자 컬링 대표팀 '팀킴'의 후원금 등을 횡령한 장반석(37) 전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대표팀 감독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김민형)는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대표팀 '팀킴'의 후원금을 부당하게 사용한 혐의(사기 및 횡령)로 장 전 감독을 구속 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장 전 감독의 장인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장 전 감독은 대한컬링연맹과 경북체육회 보조금, 민간기업 지원금, 의성군민 성금 등으로 모인 '팀킴' 후원금 중 1억6000여만원 가량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직무대행 역시 9000여만원을 횡령했다.

앞서 '팀킴'은 지난해 11월 김 전 회장 직무대행과 장 전 감독 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호소문을 폭로해 파장을 일으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등은 '팀킴'이 제시한 의혹을 모두 사실로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리,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