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한보름, 티격태격 앙숙 커플의 엔딩은? - 스타뉴스

'레벨업' 성훈♥한보름, 티격태격 앙숙 커플의 엔딩은?

이경호 기자  |  2019.08.15 13:3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제공=iHQ/사진제공=iHQ


'레벨업'에서 성훈과 한보름의 복잡 미묘한 앙숙 관계가 엔딩을 맞는다.

15일 오후 방송될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극본 김동규, 연출 김상우, 제작 iHQ)에서는 안단테(성훈 분)와 신연화(한보름 분)의 애정전선이 결말을 향해 다가서기 시작, 최종회에 걸맞은 물오른 케미스트리를 펼칠 예정이다.



앞서 안단테와 신연화는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회생이 달린 신작 출시를 위해 서로 협력하며 그 어느 때보다도 치열하게 달려왔다. 경쟁사의 방해공작으로 인한 우여곡절 끝에 출시 행사를 하루 앞둔 신연화는 안단테와 전화 통화를 하면서 초조한 마음을 달랬고, 이에 안단테가 "보고 싶습니다"라고 뜻밖의 돌직구를 날리며 순식간에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이렇듯 두 사람이 앙숙 관계를 지나 설렘 가득한 러브라인에 점차 가까워지며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군 데 이어,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로를 향한 애틋한 시선을 주고받는 안단테와 신연화의 모습이 포착되며 시선을 끌고 있다.

특히 입을 맞출 듯 신연화의 얼굴을 감싸고 있는 안단테의 모습이 ‘심쿵’을 유발, 급진전된 두 사람의 관계를 짐작하게 해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과연 눈만 마주치면 으르렁댔던 두 사람의 관계가 급속도로 가까워진 데 어떤 이유가 있을지 최종회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또한 조이버스터가 재기할 수 있는 결정적인 열쇠가 될 신작 출시 행사가 무사히 마무리될지, 회사의 운명을 위해 열심히 달려온 청춘들의 노력이 빛을 발할지 해피엔딩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본방 사수 욕구가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성훈과 한보름의 케미스트리와 차선우(곽한철 분), 강별(배야채 분), 데니안(박 실장 분) 등 청춘 남녀들의 꿈과 사랑을 둘러싼 이야기의 결말은 과연 어떻게 될까.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구혜선-안재현 파경 위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