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대도 휘두르는 유해진..인생캐릭터 추가요! - 스타뉴스

항일대도 휘두르는 유해진..인생캐릭터 추가요!

김미화 기자  |  2019.08.15 11:3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봉오동전투\' 스틸컷/사진='봉오동전투' 스틸컷


배우 유해진이 영화 '봉오동 전투'로 필모그래피에 인생캐릭터를 추가하며 영화의 흥행까지 이끌고 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전투를 그린 영화다.



'봉오동 전투'는 개봉 5일째인 지난 11일 200만 관객을 돌파했으며 3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특히 영화 속에서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전설적인 독립군 황해철 역으로 완벽하게 분한 유해진에 대한 호평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유해진은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뱃멀미가 심해 산적으로 이직한 전직 해적, '베테랑'에서 재벌 3세의 충성스런 오른팔, '럭키' 속 냉혹하지만 반전매력의 킬러, '공조'의 생계형 남한형사, '택시운전사'에서 광주의 택시 기사, '1987'의 양심적 교도관, '완벽한 타인'의 까칠하고 보수적인 변호사, '말모이'의 까막눈 가장까지 '캐릭터 장인'이라 칭할 만큼 매 작품 다채로운 스펙트럼의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해왔다.

특히 유해진은 특유의 친근한 매력과 위트 있는 연기, 묵직한 존재감으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흥행을 이끌어 온 것은 물론, 수많은 관객을 웃고 울리는 충무로 대표 '믿보배' 타이틀을 탄탄히 다졌다.

이번 '봉오동 전투'에서도 '믿고 보는 배우' 유해진이 만든 '믿고 보는 캐릭터' 황해철을 통해 역대급 싱크로율 뿐만 아니라, 전설적인 독립군으로서 비범함을 한데 모아 황해철 그 자체가 되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이처럼 유해진은 '봉오동 전투'를 통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추가하며 관객의 사랑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구혜선-안재현 파경 위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