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 "때리는 것 보다 맞는 게 더 편해" 너스레 [★숏터뷰] - 스타뉴스

이성민 "때리는 것 보다 맞는 게 더 편해" 너스레 [★숏터뷰]

강민경 기자  |  2019.06.24 12:23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배우 이성민 /사진제공=NEW배우 이성민 /사진제공=NEW


배우 이성민(51)이 때리는 것 보다 맞는 게 더 편하다고 털어놨다.

이성민은 24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비스트'(감독 이정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하는 형사 한수(이성민 분)와 이를 눈치 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 분)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다.

이성민은 극중 살인마를 잡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 역을 맡았다. 한수는 인천 중앙 경찰서 강력 1팀의 에이스 형사다.

이날 이성민은 "실제로 '비스트'가 보는 것 보다 액션신이 많았다. 수위 때문에 많이 편집을 했을 것이다. 폭력이 많거나 액션이 많은 영화가 아님에도 정서적으로 느껴지는 게 셌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아쉽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성민은 "제 전작들을 보면 주로 많이 맞는다. 맞는 게 더 편하더라. '비스트' 액션신은 위험하게 촬영했다. 큰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지만 힘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비스트'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리,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