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13R] ‘골대샷’ 주고 받은 광주 vs 아산, 0-0 무승부로 무패 유지 - 스타뉴스

[K리그2 13R] ‘골대샷’ 주고 받은 광주 vs 아산, 0-0 무승부로 무패 유지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19.05.26 16:53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광주FC와 아산 무궁화가 골대를 한 번씩 맞춘 가운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광주와 아산은 26일 오후 3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3라운드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광주는 7승 6무 무패와 함께 승점 27점으로 선두를 유지했다. 아산도 5경기 연속 무패(2승 3무)를 달렸다.



선발라인업

아산(4-1-2-3): 최봉진(GK) – 김동진, 장순혁, 이한샘, 김지운 – 조범석 – 김도혁, 주세종 – 박민서, 고무열, 김민우

광주(4-1-2-3): 윤평국(GK) – 이으뜸, 아슐마토프, 김진환, 정준연 – 최준혁 – 박정수, 여름 – 윌리안, 김주공, 김정환

경기 리뷰

양 팀은 치열한 접전을 펼치며 기회를 주지 않으려 했다. 이로 인해 슈팅 기회도 잡기 힘들었다.

아산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김도혁이 전반 36분 시도한 왼발 프리킥은 수비벽에 맞았다. 반격에 나선 광주는 2분 뒤 박정수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높이 떴다.

전반 종료 직전 아산이 결정적인 기회를 맞이했다. 고무열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윤평국 손과 골대 맞고 나왔다.

광주도 후반 시작과 함께 결정적 기회를 만들었다. 후반 1분 김정환의 슈팅은 골대를 강타했다. 윌리안이 후반 17분 이한샘에게 볼을 빼앗아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고, 비어있는 김주공에게 패스했다. 그러나 아산 수비수가 재빨리 달려와 볼을 빼앗았다

위기를 넘긴 아산이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교체로 들어온 김레오가 후반 27분 왼발 터닝 슈팅이 높이 떴다.

광주는 막판 정영총과 홍준호 카드로 승부를 걸었다. 정영총이 후반 42분 이으뜸의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옆그물을 때렸다. 양 팀은 치열한 공격 속에서도 더 이상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리,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