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톱5] 노지훈 트로트가수 변신..강한나 열애설→스냅챗 열풍 - 스타뉴스

[오늘의 뉴스 톱5] 노지훈 트로트가수 변신..강한나 열애설→스냅챗 열풍

이건희 기자  |  2019.05.23 17:0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노지훈./사진=스타뉴스노지훈./사진=스타뉴스


'트로트 가수' 노지훈, 가족과 함께 연 2막..기대UP

가수 노지훈이 트로트 앨범으로 컴백했다.



노지훈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싱글 앨범 '손가락하트'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노지훈은 "당시 무대를 하고 내려오면 아쉬웠다. 제 기운을 조금 더 뽐내고 싶었는데 지금 대표님을 만나면서 트로트로 전향할 기회가 생겼다"라고 밝혔다.

이어 "가벼운 마음으로 트로트를 하는 것이 아니다. 결혼을 하면서 무대, 인생에 대해 책임감이 생겼다. 트로트 가수 노지훈으로서 오랫동안 활동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노지훈의 새 싱글 앨범 '손가락하트'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 공개된다.

(왼쪽부터) 왕대륙, 강한나./사진=스타뉴스(왼쪽부터) 왕대륙, 강한나./사진=스타뉴스


벌써 4번째..강한나, 왕대륙과 상해서 또?

배우 강한나가 중화권 스타 왕대륙과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 재차 부인했다.

23일 강한나의 소속사 판타지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강한나와 왕대륙은 친한 친구 사이일 뿐 연인 사이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의 열애설은 중국 매체 시나 연예가 왕대륙의 최근 근황에서 왕대륙이 한 여성의 머리카락을 정리해줬다고 전하며 비롯됐다. 그러나 왕대륙 측은 "강한나가 아닌 왕대륙의 메이크업 아티스트이다. 왕대륙이 스태프들과 일을 마치고 밥을 먹으러 갈 때 찍힌 사진이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강한나와 왕대륙은 지난 2017년 오사카, 대만, 이탈리아 등에서 불거진 열애설에 이어 또 한 번 열애설을 부인했다.

김성령, 오상진, 윤종신, 이특(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사진=김성령, 오상진, 윤종신, 이특 인스타그램김성령, 오상진, 윤종신, 이특(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사진=김성령, 오상진, 윤종신, 이특 인스타그램


'애기얼굴 어플' 김성령·윤종신·오상진까지..'아기? 어른?'

'애기얼굴 어플'로 화제를 모은 스냅챗-베이비필터가 인기를 끌고 있다.

23일 김성령, 윤종신, 오상진 등 스타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애기얼굴 어플' 이용 후기를 공개했다.

이처럼 스냅챗은 연예인들까지 관심을 드러내며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허송연./사진=허송연 인스타그램허송연./사진=허송연 인스타그램


'전현무와 열애설' 허송연 누구? #허영지 언니 #잼라이브

허송연 아나운서가 방송인 전현무와의 열애설을 해명하며 많은 관심을 모았다.

허송연 아나운서는 23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 4'에 출연한다. 그는 앞선 '해피투게더 4'녹화에서 전현무와의 열애설을 해명했다.

허송연 아나운서는 이화여자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한 후 현재는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활동 중이다. 그녀는 최근 대국민 라이브 퀴즈쇼 '잼 라이브' 진행을 맡아 인기를 끌었다.

한편 허송연 아나운서는 걸 그룹 카라 출신 허영지의 친 언니로도 알려졌다.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단, 하나의 사랑', 1회 실시간 평균 9.17%..'봄밤' 넘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이 첫 회부터 실시간 평균 9%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단, 하나의 사랑'은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등이 출연한 작품으로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다.

한편 '단, 하나의 사랑'은 1시간 앞서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최고의 1분 8.96%)보다 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호주 방송, BTS 인종차별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