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선수권대회] ‘이다원 결승골’ 김해시청, 대전코레일 꺾고 첫 승 신고...‘조 2위 도약’ - 스타뉴스

[내셔널선수권대회] ‘이다원 결승골’ 김해시청, 대전코레일 꺾고 첫 승 신고...‘조 2위 도약’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19.05.22 16:4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스포탈코리아=제주] 허윤수 인턴 기자= 김해시청이 이다원의 극적인 결승골로 내셔널선수권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김해는 22일 오후 3시 강창학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교보생명 2019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 대전코레일과의 경기에서 후반 39분에 터진 이다원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기록했다. 이 날 경기 결과로 김해는 승점 3점을 기록하며 대전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뒤진 2위에 올라섰다.



대한축구협회가 주최하고 내셔널리그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서귀포시 강창학종합경기장에서 열린다. 내셔널리그 소속 8개 팀이 참가, 4개 팀이 각 2개조로 나뉘어 5월 1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15일 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대전은 지난 경기에서 맹활약한 한빛을 중심으로 권로안, 김정주, 이관표, 이근원, 이경민, 강태욱, 김상균, 김태은, 김동민이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임형근이 꼈다.

김해는 이다원을 중심으로 안상민, 이찬수, 임대준, 안수민, 고윤철, 김민규, 황준석, 박인서, 표하진이 이름을 올렸다. 골문은 김형록이 지켰다.

양 팀은 경기 초반부터 득점 찬스를 잡았다. 전반 6분 대전 김정주의 낮은 크로스를 한빛이 침투하며 김해의 골망을 갈랐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2분 뒤에는 김해가 프리킥 상황에서 황준석이 머리로 득점을 성공 시켰으나 대전과 마찬가지로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아쉬움을 삼켰다.

1패를 안고 있는 김해는 194cm의 이다원의 제공권을 이용해 대전의 골문을 두드렸다. 대전은 김정주와 김태은을 활용한 측면 공격으로 반격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해가 거센 공세를 퍼부었다. 후반 7분 김해가 빠른 원터치 패스를 통해 공간을 만들어냈고 임대준이 골문을 향해 기습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임형근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어 이찬수가 연속해서 헤더와 슈팅으로 선제골을 노렸지만 임형근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대전도 반격에 나섰다. 후반 13분 김해의 빌드업을 차단한 대전은 빠르게 전방의 김정주에게 연결했다. 김정주가 빠르게 슈팅으로 가져갔으나 골문 옆쪽으로 살짝 벗어났다.

김해가 다시 한 번 기회를 잡았다. 후반 32분 김해는 역습으로 빠르게 전환하며 골키퍼와 맞서는 장면을 만들었지만 안상민의 슈팅은 다시 한 번 임형근의 벽을 넘지 못했다.

계속해서 대전의 골문을 두드리던 김해는 드디어 임형근의 벽을 넘는데 성공했다. 후반 39분 표하진의 크로스를 이다원이 마무리 지으며 길고 길었던 0의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다원의 선취골 이후 양 팀은 더욱 적극적으로 공세에 나섰지만 최후의 승자는 김해였다.

사진=내셔널리그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어하루' 신드롬]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