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약 투약 혐의 인정 "나 자신 내려놓기 두려웠다" - 스타뉴스

박유천, 마약 투약 혐의 인정 "나 자신 내려놓기 두려웠다"

공미나 기자  |  2019.04.29 17:2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박유천 /사진=김휘선 기자박유천 /사진=김휘선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기존 입장을 번복하고 혐의 대부분을 인정했다.

29일 뉴시스에 따르면 박유천은 이날 오전부터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마약(필로폰) 투약 사실을 시인했다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가 밝혔다.



박유천은 조사에서 "나 자신을 내려놓기 두려웠다"며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죄할 건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유천은 올 초 전 여자친구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와 5차례에 걸쳐 마약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유천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눈물로 결백을 호소했다. 앞서 23일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된 후에도 결백 입장을 고수했지만,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프듀' 파문..워너원 조작 멤버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