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의 4강 1차전 결장, 큰 걱정 거리" 英언론의 아쉬움 - 스타뉴스

"SON의 4강 1차전 결장, 큰 걱정 거리" 英언론의 아쉬움

박수진 기자  |  2019.04.18 07:5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손흥민. /AFPBBNews=뉴스1손흥민. /AFPBBNews=뉴스1
영국 현지 언론이 손흥민(27·토트넘 핫스퍼)의 경고 누적으로 인한 공백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토트넘은 18일 오전(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18~2019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서 3-4로 졌지만 종합 점수 4-4가 됐다. 원정 다득점 원칙서 앞서 4강에 올랐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은 전반에만 2골을 넣으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앞선 챔피언스리그 경기서 2장의 경고가 있었던 손흥민이 이날 후반 3분 반칙으로 인해 경고를 한 장 더 받고 말았다. 결국 경고 누적으로 인해 오는 5월 1일 홈에서 열린 아약스와 4강 1차전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이에 대해 영국 지역 언론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결장이 토트넘에 큰 걱정을 안겨준다"며 "이미 해리 케인도 부상으로 잃었고, 무사 시소코까지 출전이 확실하지 않다. 몇몇 핵심 선수들 없는 상황에서 경기를 치러야 한다. 손흥민에게도 이 소식에 대한 생각을 묻자 충격을 받은 듯한 표정을 지었다"고 적었다.

마우리시우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결장 공백에 대한 질문을 받고 "모든 선수가 나설 수 있는 상황에서 경기를 준비하는 것이 좋긴 좋다"면서도 "하지만, 몇몇 선수 없이 경기를 치를 위기에 놓여있다. 시소코의 상황도 살펴봐야 한다. 축구는 팀 스포츠이고, 집단적인 노력으로 결과가 결정되는 스포츠다. 어려움이 있겠지만, 또 한 번의 큰 경기를 위해 잘 준비할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리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