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당했던 박유천, 기자회견→체모 제모→증거인멸 '의심' [스타이슈] - 스타뉴스

당당했던 박유천, 기자회견→체모 제모→증거인멸 '의심' [스타이슈]

김미화 기자  |  2019.04.17 19:4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박유천 / 사진=이기범 기자박유천 / 사진=이기범 기자


"저는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를 한 적은 더더욱 없다"(박유천 4월 10일 기자회견)

"있는 그대로 조사 받겠다"(박유천 4월 17일 경찰조사 출석)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이 "절대로 마약을 하지 않았다"라며 당당하게 기자회견까지 했지만 경찰 조사를 앞두고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를 두고 박유천의 마약 투약 증거 인멸 의도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17일 뉴스1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박유천이 지난 16일 압수수색 당시 마약반응 검사를 위한 체모를 채취하는 과정에서 체모 대부분이 제모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박유천의 모발과 신체에 극히 일부 남아있는 털을 채취해 마약성분 정밀감정을 위해 국과수에 의뢰했다.

또 경찰은 지난 2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가 SNS를 통해 공개한 영상 속에서 박유천이 머리를 연한 황토색으로 염색을 했다가, 지난달 김포국제공항에서는 붉게 염색 한 상태로 나타나는 등 최근 염색을 자주 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가 경찰조사에 앞서 잦은 염색이나 제모 등을 하는 경우가 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유천이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체모 제모를 했다는 것은 증거인멸의 소지가 높다는 것이 경찰 측 주장이다.

박유천은 콘서트를 앞두고 제모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유천 / 사진=김창현 기자박유천 / 사진=김창현 기자


박유천은 전 연인이었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유천은 17일 오전 10시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마약 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박유천은 경찰 조사에 앞서 취재진 앞에 섰다. 그는 "마약 혐의를 인정합니까?"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응하지 않았다. 다만 "감사합니다"는 말을 남기고 변호인과 함께 조사실로 향했다.

이에 앞서 박유천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마약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더불어 황하나와 관련한 마약 혐의에 대해서는 "저는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를 한 적은 더더욱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너무나 당당했던 박유천이기에, 그가 체모를 제모했다는 조사 결과는 충격을 전한다. 그를 믿고 있던 사람들 역시 증거인멸 정황이 의심되는 현 상황에 의문을 표하고 있다.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박유천이 혐의를 벗을 수 있을지, 아니면 그가 마약 투약을 했음에도 뻔뻔하게 거짓말을 한 것인지 관심이 집중 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리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