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름을 완전히 잡은 SK와 벼랑에 몰린 두산 [천일평의 야구장 가는 길]

천일평 대기자  |  2018.11.08 09:2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3차전에서 승리한 SK 선수들.   /사진=OSEN3차전에서 승리한 SK 선수들. /사진=OSEN
SK 와이번스는 지난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7-2 완승을 거두었습니다. 시리즈 전적 2승 1패를 기록해 유리한 고지에 올랐습니다.

역대 한국시리즈 35번의 한국시리즈 중 1차전 승리팀이 우승한 경우는 25번, 확률은 71.4%였습니다.

1차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3차전입니다. 3차전 승리팀은 한국시리즈에서 26번 이겼습니다. 우승 확률이 74.3%에 달합니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2차전까지 1승 1패 동률이 나온 건 총 14차례인데 3차전 승리 팀이 우승한 사레는 13번으로 무려 92.9%의 확률입니다.

SK는 올해 포스트시즌에서 리그 최고의 대포군단 위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넥센과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는 8-8로 맞선 9회 박정권의 끝내기 투런을 포함, 최정 김강민 김성현까지 홈런 4방을 터뜨렸습니다. 2차전에서도 1-1로 맞선 5회 김강민의 역전 솔로포에 이어 7회 이재원의 투런포, 8회 최정의 쐐기 솔로포가 터지며 5-1로 승리했습니다. 역시 홈런 3방이 나왔습니다.

플레이오프 3차전과 4차전에서 패하기는 했으나 홈런은 이어졌습니다. 3차전에서 제이미 로맥과 강승호, 4차전에서는 한동민이 홈런 레이스에 가세했습니다. 5차전은 로맥의 동점 3점 홈런을 시작, 9-10으로 뒤진 연장 10회에는 김강민, 한동민의 연타석 솔로포가 나오며 포스트시즌 역사에 남을 명승부를 연출했습니다.

SK 로맥.  /사진=OSENSK 로맥. /사진=OSEN
한국시리즈 들어서도 1차전에서 한동민, 박정권이 나란히 투런포를 터뜨렸고, 3차전에서는 로맥이 멀티포, 이재원이 쐐기포를 기록하며 7-3 승리를 거뒀습니다. SK가 포스트시즌 들어 홈런을 치지 못한 것은 한국시리즈 2차전이 유일합니다. 포스트시즌 총 8경기에서 5승을 했는데, 5경기 모두 홈런이 결승타였습니다.

SK는 정규시즌 144경기에서 233개의 홈런을 때렸습니다. 경기당 1.62개 꼴이었습니다. 그런데 포스트시즌에서는 8경기에서 18개의 홈런을 터트렸습니다. 경기당 2.25개입니다.

반면 두산은 정규시즌에서 팀 홈런이 191개로 경기당 1.3개였습니다. 하지만 이번 한국시리즈 3경기서 나온 홈런은 1개(최주환)뿐입니다. SK의 3경기 5개와 비교가 됩니다.

사실 한국시리즈 3경기 팀 타율은 두산이 2할5푼2리(103타수 26안타)이고 SK는 2할4푼(100타수 24안타)로 비슷합니다. 승패가 갈린 것은 SK가 중요한 순간 홈런이 많고 두산은 득점 기회에서 적시타가 적고 잔루가 많다는 차이입니다. 또 수비 실책이 두산은 3경기서 5개이고 SK는 3개로 차이가 납니다.

3차전을 지켜보는 두산 선수단.  /사진=OSEN3차전을 지켜보는 두산 선수단. /사진=OSEN
그리고 마운드에서는 선발 매치업이 불리했던(박종훈-린드블럼) 1차전에서 SK가 7-3으로 이긴 것이 결정적이었습니다. 2차전(문승원-후랭코프)에서 SK는 지기는 했으나 주축 불펜투수들의 체력을 아껴 3차전에서 선발 켈리가 7이닝 2실점(비자책)으로 호투하고 불펜 김태훈, 정영일이 무실점 쾌투해 7-2로 이겼습니다.

SK는 8일과 9일 인천에서 4·5차전을 치릅니다 4차전 선발은 김광현-이영하입니다. 심리적으로 쫓기는 팀은 두산입니다. 더군다나 SK는 올해 포스트시즌 8경기에서 선발 투수의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가 딱 1번뿐이었습니다. 오히려 불펜 활약이 중요했습니다. SK는 정규시즌에서는 불펜이 약했지만 한국시리즈에선 상당히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흐름이 좋은 SK가 남은 경기서 이를 이어갈지, 두산이 정규시즌 막강한 팀답게 그들의 모습을 보여줄 지 궁금합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마이크로닷 부모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