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훈 "양꼬치앤칭따오?..내가 아니라 작품이 지워주겠죠" [★숏터뷰]

김미화 기자  |  2018.10.11 14:3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배우 정상훈 / 사진=태원엔터테인먼트배우 정상훈 / 사진=태원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상훈(42)이 자신을 향한 수식어 '양꼬치앤칭따오'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정상훈은 11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배반의장미'(감독 박진영) 인터뷰를 가지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tvN 'SNL코리아'를 통해 '양꼬치 앤 칭따오'로 사랑 받은 정상훈. 그는 자신을 계속해수 따라다니는 수식어를 벗어나려는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 "그런 생각은 일찍이 접었다"라고 답했다.

정상훈은 "그건 내가 할 부분이 아니더라. '품위 있는 그녀'를 할 때 참 고마웠다. 그렇게 하고 싶었던 정극 작품을 찍고, 드라마로 많은 관심 받았는데 많은 사람들이 저를 '양꼬치앤칭따오'가 아닌 정상훈씨라고 불러주더라"라며 "수식어를 떼는 것은 내가 할 부분이 아닌 것 같다. 내가 지우는 것이 아니라 작품이 지워주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 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죽기엔 너무 아까운 미녀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영화. 영화 '배반의 장미'는 오는 10월 18일 개봉을 앞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손태영 MMA 논란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