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레드벨벳 나란히 컴백..엑소·워너원 경쟁[종합]

윤상근 기자  |  2018.10.11 11:1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위부터) 트와이스, 레드벨벳 /사진=스타뉴스


가요계가 인기 아이돌그룹들의 '컴백의 장'이 될 전망이다. 엑소, 워너원에 이어 걸그룹 트와이스와 레드벨벳도 새 앨범 컴백을 준비 중이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1일 스타뉴스에 "트와이스가 오는 11월 5일 새 앨범 발매를 확정했다"고 전했다. 트와이스는 이미 이 앨범의 타이틀 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완료한 상태다.

트와이스는 올해 '왓 이즈 러브?'와 '댄스 더 나잇 어웨이'로 국내에서 여전한 인기를 입증한 데 이어 일본에서 첫 정규앨범을 발표하고 'BDZ'로 일본 오리콘차트에서 연이어 1위에 오르며 롱런을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레드벨벳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이날 스타뉴스에 "레드벨벳이 현재 새 앨범 컴백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답하며 앨범 발매 시점은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레드벨벳은 올해 8월 '섬머 매직' 타이틀 곡 '파워 업'으로 발랄하고도 에너지 넘치는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로써 레드벨벳은 다시 팬들 앞에 서고 가요계를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한편 이들의 컴백에 앞서 엑소, 워너원 등도 11월 컴백 대전에 합류한 상황이다.

thum_89x120(위부터) 엑소, 워너원 /사진=스타뉴스


엑소는 오는 11월 2일 정규 5집 앨범을 들고 돌아온다. 엑소의 이번 5집 앨범 제목은 'DON'T MESS UP MY TEMPO'(돈트 메스 업 마이 템포)이며 이미 타이틀 곡 뮤직비디오도 촬영했다.

특히 이번 앨범에서는 중국에서 솔로 가수로 활동했던 중국인 멤버 레이도 중국어 음원과 뮤직비디오 촬영에 함께 하면서 오랜만에 9명이 함께 뭉친 엑소의 활동도 볼 수 있게 됐다.

엑소는 지금까지 발매한 정규 앨범 4장 모두 음반판매량 100만 장을 돌파하며 '쿼드러플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엑소가 이번 5번째 정규 앨범도 밀리언셀러에 등극할 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워너원도 활동 종료를 앞두고 마지막 앨범 활동에 나선다. 현재 워너원은 오는 11월 19일 발매를 목표로 새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오는 12월 31일 활동 종료를 앞두고 있는 워너원은 사실상 이번 앨범이 마지막 앨범이 될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에 따르면 발매 날짜는 11월 19일 또는 11월 20일이 될 것으로 보이며 타이틀 곡은 선정된 상태이고 앨범 형태는 현재 막바지 논의 중이다.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결성된 워너원은 지난 2017년 8월 정식 데뷔한 이후 여러 히트곡을 발표했다. 올해 말 활동 종료를 앞둔 워너원의 이번 앨범이 어떤 모습이 될 지도 시선이 모일 것 같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BTS NEW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