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신서유기' 촬영 중 부친상 비보, 슬픔 속 귀국中"

이경호 기자  |  2018.08.10 13:24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강호동/사진=스타뉴스


방송인 강호동이 부친상을 당해 급히 귀국 중이다.

10일 오전 강호동 소속사 SM C&C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강호동이 해외에서 '신서유기' 촬영 중 부친이 별세했다는 소식을 접했고, 급히 귀국 중이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강호동이 '신서유기' 촬영으로 해외에 머무르고 있던 중 부친상 비보를 접했다. 현재 귀국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귀국 후 바로 빈소를 지킬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호동의 부친은 이날 오전 6시 30분 별세했다. 장례는 가족, 친지분들과 조용하게 치른다.

SM C&C는 "가족들이 고인을 애도할 수 있도록 배려 부탁드립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한줄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