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경찰 워마드 추적에 "내가 워마드"

이경호 기자  |  2018.08.09 07:5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경찰의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자 추적에 자신을 대신 잡아가라고 했다.

한서희는 지난 8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X칠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웜X들 위해서 빵 한번 더 가겠다이기야"는 글과 근황을 담은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한서희의 이 같은 발언은 이날 경찰이 지난 5월 워마드 운영자 1명에 대해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사 중이라고 보도된 후 나온 발언이라 이목을 끈다. 그는 앞서 워마드와 관련해 논란이 일었을 때, 타 커뮤니티를 조사하라는 등의 반응을 보인 바 있다.

한서희는 그룹 빅뱅의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지난해 집행유예를 받아 세간의 이목을 끈바 있다.

한편 지난 8일 뉴스1에 따르면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사 중이다. 지난해 2월 워마드에 남자 목욕탕에서 촬영한 남성들의 나체 사진이 유포된 사건과 관련해 이같은 혐의를 적용했다.

이밖에 서울 성북경찰서는 한 대학교 남자 화장실에서 찍힌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서울 구로경찰서는 문재인 대통령 합성 사진 등의 게시물에 대한 수사를 각각 착수했다고 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한줄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