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장훈, 확 다른 비포&애프터..성형? "분노 접었을 뿐"

문완식 기자  |  2018.08.08 15:2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지난해 가을 김장훈의 모습과 현재의 김장훈


가수 김장훈이 이달 말 소극장 100회 콘서트로 활동 복귀하는 가운데 때 아닌 성형 수술 의혹에 휩싸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장훈이 '성형 의혹'을 받게 된 건 8일 공개된 콘서트 포스터 사진 때문. 김장훈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100회 콘서트 포스터 7가지를 공개했다. 이중 2가지를 네티즌에게 골라주길 부탁했다.

그런데 네티즌은 포스터 선택보다 그의 확 달라진 얼굴에 집중했다. 1년 3개월 전 활동 중단 당시보다 얼굴이 더 젊어진 이유가 궁금증을 부른 것. 일부에서는 성형수술이나 시술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나타내기도 했다. 스타뉴스가 지난해 가을께 트로트가수 홍시와 김장훈이 찍은 사진을 입수, 공개된 포스터 사진과 비교해봐도 차이는 커 보였다.

김장훈 측은 그러나 성형 수술 의혹에 대해 즉각 반박했다. 김장훈 소속사 공연세상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김장훈이 성형 수술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활동 복귀를 앞두고 늘어난 체중을 줄이기 위해 식이요법, 다이어트, 운동을 한 것 외에 인위적인 수술이나 시술은 없었다는 것.

김장훈은 앞서 언급한 홍시와 촬영 당시 100kg 정도 체중이 나갔으나 현재는 89kg정도를 유지하고 있으며 콘서트까지 5kg 정도 더 감량하는 게 목표라고 소속사 관계자는 전했다.

김장훈 본인도 성형 수술설을 일축했다. 그는 스타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수술이나 시술은 나와 맞지 않는다"며 "얼굴이 편해 보이는 것 같다. 마음을 내려놔서 그럴 것이다. 분노를 접으니 마음이 편하다. 그게 얼굴에 나타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장훈은 오는 31일부터 내년 5월 초까지 서울 대학로 청운예술극장에서 매주 금, 토, 일요일 소극장 100회 콘서트를 연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BTS NEW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