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훈 구원승·김강민 2타점' SK, LG 꺾고 전반기 +11로 마감

잠실=한동훈 기자  |  2018.07.12 22:0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SK 김동엽이 6회초 결승 솔로 홈런을 때렸다.SK 김동엽이 6회초 결승 솔로 홈런을 때렸다.


SK 와이번스가 전반기를 승패마진 +11로 마감했다.

SK는 12일 잠실 LG전서 7-4로 승리하며 48승 37패 1무승부, 리그 3위로 올스타 브레이크를 맞이했다.

선발투수 박종훈이 3이닝 3실점 조기 교체됐으나 구원 등판한 김태훈이 6회까지 3이닝을 무실점으로 버텼다. 김태훈은 시즌 5번째 승리를 구원승으로 장식했다.

타선에서는 김강민과 김동엽이 4타점을 합작했다. 김동엽은 3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김강민은 4타수 2안타 2루타 2개에 2타점, 한동민도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LG 선발 차우찬은 5⅔이닝 7실점 난타를 당했다. 6일 KIA전 4이닝 9실점에 이어 2경기 연속 대량실점이다. 시즌 7패(7승)째를 떠안으며 평균자책점도 5.36에서 5.67로 치솟았다.

3-0으로 앞서가던 SK는 4회말 동점을 허용했으나 재빨리 리드를 되찾았다. 5회에 김동엽의 솔로 홈런으로 앞서간 뒤 6회에 3점을 추가했다.

김동엽은 3-3으로 맞선 5회초 2사 후에 맞이한 세 번째 타석에서 LG 선발 차우찬을 상대로 대형 솔로 홈런을 때렸다. 1볼 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카운트서 4구째 146km/h 직구를 받아쳤다. 좌중간 펜스를 훌쩍 넘겨 관중석 중단에 떨어진 큼지막한 아치. 시즌 22호 홈런으로 비거리는 125m로 기록됐다.

SK는 여세를 몰아 6회초 차우찬을 난타했다. 1사 후 김성현이 좌전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나주환이 볼넷을 골랐다. 1사 1, 2루서 김강민이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싹쓸이 2루타를 때렸다. 계속된 1사 2루서 노수광이 2루 땅볼에 그쳤으나 한동민이 좌전안타를 쳐 김강민까지 불러들였다.

LG는 7회말 터진 가르시아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7회와 8회 연속해서 2사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적시타가 나오지 않았다.

SK는 7회부터 서진용, 정영일, 채병용으로 2이닝을 버틴 뒤 7-4로 앞선 9회말 마무리 신재웅을 투입해 승리를 지켰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마이크로닷 부모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