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한혜연 "소지섭에 '베이비'라 불렀다가 거절당해"

김미화 기자  |  2018.07.12 08:26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사진=KBS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과거 소지섭이 "나에게 '베이비'라고 부르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 '해투동:판매왕 특집'에는 허경환 홍진영 한혜연 이국주 강혜진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슈스스(슈퍼 스타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은 자신이 스타들을 부르는 애칭이 '베이비'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혜연은 "오히려 사람들이 베이비로 불러 달라고 한다"며 배우들의 '베이비' 사랑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한혜연은 본인의 사랑스러운 애칭을 거절한 유일한 배우가 있었는데 다름아닌 소지섭이라고 밝혔다. 한혜연은 "(소지섭이)손발이 오글거렸던 것 같다"며 안타까워 하며 문제의 발언이 나오게 된 사연과 함께 소지섭의 상남자 면모를 전해 유재석의 뜨거운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또 한혜연은 "이효리는 표현을 반어법으로 한다"며 찰진 반어법을 폭로하는가 하면 송혜교-임수정에게 미안한 일이 있다고 밝히는 등 톱스타 스타일링의 뒷이야기를 낱낱이 털어놓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해피투게더3'는 1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판빙빙 논란 ing]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