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성희롱 논란' 감독관, 이번주 中 인사위 통해 징계"

심혜진 기자  |  2018.06.11 14:5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KBO 경기감독관(경기운영위원) 중 한 명이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KBO가 입장을 밝혔다.

KBO 관계자는 11일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말문을 연 뒤 "해당 사실이 있었던 것은 맞고 더 자세하게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곧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를 내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6일 잠실 한화-LG전을 앞두고 모 경기감독관이 여성 아르바이트생에게 성희롱을 했다는 사실이 한 매체를 통해 전해졌다.

KBO는 지난 7일 LG를 통해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됐고, 곧바로 해당 감독관의 직무를 정지시켰다.

KBO 관계자는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바로 직무를 정지시켰고, 당사자를 통해 해당 경위를 알아보고 있는 상황에서 기사가 나왔다"며 "인사위원회는 이번 주 중으로 열어서 징계 절차를 매듭을 지으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BTS NEW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