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3'가 온다..윤두준X백진희, 대본리딩부터 완벽호흡

임주현 기자  |  2018.06.05 08:23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사진제공=tvN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가 대본 리딩을 진행하며 힘찬 포문을 열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극본 임수미·연출 최규식,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측은 5일 대본리딩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는 서른 넷, 슬럼프에 빠진 구대영(윤두준 분)이 식샤님의 시작을 함께했던 이지우(백진희 분)와 재회하면서 스무 살 그 시절의 음식과 추억을 공유하며 상처를 극복하는 이야기를 다룬다.

지난 시즌 1,2를 든든하게 이끌어 온 식샤님 윤두준과 시즌3의 여자주인공을 맡아 신선한 호흡을 보여줄 백진희는 물론 이주우와 안우연, 김동영, 병헌, 서벽준 등 배우들의 든든하고 유쾌한 활약 또한 주목되고 있다.

이날 대본 리딩을 위해 한자리에 모인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시작부터 끝까지 리딩에 몰입하며 파이팅을 다졌다. 각자의 배역에 리얼하게 녹아든 배우들은 대사 하나하나까지도 맛있게 살리며 합을 맞춰나갔고 보는 이들도 흥미롭게 집중했다는 후문.

윤두준은 "5년 전에 처음 시작을 했는데 이렇게 세 번째 시즌까지 이어와서 감회가 새롭고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3, 4개월간의 대장정이 시작되는데 건강하게 좋은 추억 함께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고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백진희는 "식샤1, 2도 팬으로서 열심히 봤는데 이번에 같이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열심히 하겠다"며 새롭게 합류하는 각오를 전했다.

제작진은 "따뜻하고 재밌고 공감 가는 드라마이니 무더운 여름을 함께 잘 보내면서 더 즐거운 작품 만들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시즌1, 2에 이어 집필을 맡은 임수미 작가는 "정말 고맙게도 너무나도 좋은 분들을 만나서 16개의 식샤를 시청자분들께 아주 맛있게 대접할 수 있을 것 같다. 마지막 방송까지 아무런 사고 없이 무탈하게 마쳤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는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 타임' 후속으로 오는 7월 방송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BTS NEW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