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15일 고척 두산-넥센전 '보크 놓친' 심판진에 엄중경고

김동영 기자  |  2018.04.16 19:1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KBO가 15일 고척 두산-넥센전 심판진에 엄중경고 조치를 내렸다. /사진=KBO


KBO가 지난 4월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 넥센의 경기 6회초 2사 3루 상황에서 투수 보크 상황이었으나 잘못 인지하고 경기를 진행한 해당 심판진에게 KBO 리그 규정 벌칙내규 제1항에 의거, 엄중경고 조치했다.

KBO는 향후 이러한 일이 재발할 경우 KBO 리그 규정 벌칙내규에 의거해 엄중 제재할 방침이다.

앞서 15일 고척에서 열린 두산-넥센전 6회초 2사 3루에서 넥센 투수 한현희가 박세혁을 상대했다. 풀카운트 상황에서 한현희가 세트 포지션을 잡았고, 이때 멈칫하는 장면이 나왔다.

한현희는 공을 쥔 오른손을 살짝 들어 올렸다가 멈췄고, 다시 글러브로 손을 넣었다. 이를 본 김태형 감독이 어필했지만, 심판진은 보크 판정을 내리지 않았다. 하지만 다시 확인한 결과 보크가 맞았고, 엄중경고 조치가 내려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SM 유영진 이사 오토바이 법규 위반]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