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한채아, 열애부터 임신까지 1년史

김은혜 기자  |  2018.04.04 17:3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한채아/사진=김휘선 기자한채아/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한채아(36)가 이번엔 임신 소식을 전했다. 차범근 축구감독의 아들 차세찌(32)와의 공개 열애 1년 만에 결혼 소식에 이은 또 한 번 깜짝 소식이다.

한채아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차세찌와 결혼에 앞서 임신한 소식을 직접 전했다.

그녀는 "얼마 전 저는 사랑하는 사람과 평생을 함께 하기로 약속했습니다. 결혼이 인생의 중대사인 만큼, 오랜 기간 많은 대화를 나누며 신중히 결정하게 되었는데요. 정말 감사하게도 많은 분들이 축하를 보내주신 덕분에 하루하루가 선물처럼 행복하게 느껴졌답니다"고 밝혔다.

이어 "그리고 그렇게 행복한 날들을 보내던 제게 새 생명이라는 또 다른 선물이 찾아왔습니다. 저는 현재 6주차에 접어든 예비엄마가 되었습니다"고 전했다.

한채아는 "결혼 준비 중 갑작스레 찾아온 새 생명이라서 더욱 소중한 축복으로 느껴집니다"고 하면서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축복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여러분의 축복에 보답할 수 있는 좋은 배우,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했다.

오는 5월 결혼을 앞두고 있는 한채아는 지난 1년간 차세찌와의 열애부터 결혼 발표 그리고 임신까지를 돌아봤다.

먼저 지난해 3월 한채아와 차세찌와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에 소속사 미스틱 엔터테인먼트는 "친한 사이지만 연인 관계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후 한채아는 자신이 주연한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의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에서 차세찌와 열애설을 인정했다.

한채아와 차세찌의 열애가 알려진지 1년 즈음인 지난 3월엔 결혼 소식이 전해졌다. 한채아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5월 두 사람이 결혼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4월엔 결혼을 앞두고 임신 6주차임을 밝혀 또 한 번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한채아는 2006년 손호영의 '사랑은 이별을 데리고 오다'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았다. 이밖에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채아의 신랑이 되는 차세찌는 7, 80년대 한국을 대표하는 축구선수 차범근의 막내 아들이다. 최근엔 차범근 축구교실 팀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SM 유영진 이사 오토바이 법규 위반]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