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현숙 "아들 낳고 유전자 검사..최양락이 의심"

윤성열 기자  |  2018.03.31 11:4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사진='동치미'


개그우먼 팽현숙이 둘째 아들을 낳고 유전자 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31일 MBN에 따르면 팽현숙은 최근 MBN '동치미' 녹화에서 "너무 잘생긴 아들 때문에 남편 최양락이 의심을 해서 유전자 검사를 제의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팽현숙은 이어 "둘째 아들이 태어나고 남편 최양락이 눈물이 나서 한강에 간 적이 있다고 하더라"며 "아들이 본인과 다르게 너무 잘생겨서 이상하다는 것이 눈물의 이유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편의 의심에 유전자 검사를 제의한 팽현숙은 "검사 결과 진짜 우리 아이가 맞았다"며 "세상에 아들이 태어났는데 감동해서 우는 것도 아니고 본인을 닮지 않아서 펑펑 우는 아빠가 어디 있겠나"고 당시 황당했던 심경을 고백했다.

팽현숙은 남편이 해프닝 이후 남다른 자식 사랑을 보였다고 전했다. 팽현숙은 "남편이 아들 말이라면 모두 다 들어준다. 아들이 담배를 끊으라고 한 마디 하자 바로 담배를 끊었다. 금연한 지 벌써 15년째다. 또 아들이 술 마시지 말고 일찍 집에 들어오라고 하니 그날부터 일찍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31일 오후 11시 방송.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한줄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