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열흘째 입원 중.."호전됐지만 심리치료 더 받아야"

심혜진 기자  |  2018.03.21 09:2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심리 치료를 위해 어머니와 함께 병원에 입원해 있는 김보름(25·강원도청)이 여전히 입원 치료 중에 있다.

김보름의 매니지먼트사인 브라보앤뉴 관계자는 21일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추가 검사 결과는 나왔고 상태는 많이 호전됐다"면서도 "치료를 더 받자는 소견이 나와 여전히 입원 중에 있고 퇴원 날짜는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다"고 말했다.

김보름은 지난 12일 고향인 대구에 내려가 정신과 상담을 받은 후 어머니와 함께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다. 열흘째 입원 치료 중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박지우(20·한국체대), 노선영(29·콜핑팀)과 함께 팀추월에 출전한 김보름은 경기 도중 왕따 논란에 휘말렸다. 경기 후 김보름의 인터뷰 태도로 비난 여론은 더욱 거세졌다. 이에 김보름은 눈물의 사과를 했지만 한동안 비난은 가라앉지 않았다. 이러한 논란 속에서도 김보름은 스피스 스케이팅 여자 매스 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땄고, 다시 한 번 사죄의 큰 절을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