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시상식] DB 두경민·버튼, 국내·외국 선수 MVP..신인상 안영준

박수진 기자  |  2018.03.14 23:0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안영준, 두경민, 디온테 버튼(왼쪽부터) 안영준, 두경민, 디온테 버튼(왼쪽부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시상식 결과가 발표됐다. 원주 DB 두경민(27·184cm)과 디온테 버튼(24·192.6cm)이 각각 국내 선수, 외국 선수 MVP(최우수 선수)로 뽑혔다. 최고 신인선수상은 서울 SK 안영준(23·196cm)이 받았다.

KBL은 14일 오후 5시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 시상식에서 두경민이 국내 선수 MVP를 받았다.

두경민은 기자단의 총 108표의 유효표 가운데 84표를 받아 20표를 받은 오세근(안양 KGC)을 압도적으로 제쳤다. 이번 시즌 두경민은 47경기에 나서 평균 16.5점, 3.8도움, 2.9리바운드의 기록을 남겼다.

외국선수 MVP도 원주 DB 버튼에게 돌아갔다. 버튼은 유효표 108표 가운데 102표를 득표해 3표를 기록한 리카르도 라틀리프(서울 삼성)와 큰 차이를 보였다. 버튼은 이번 시즌 전 경기(54경기)에 나서 평균 23.5점, 8.6리바운드, 3.6도움을 올렸다.

MVP 뿐 아니라 큰 관심을 모았던 신인선수상은 59표를 얻은 안영준이 수상했다. 안영준은 59표를 얻으며 허훈(kt)을 20표 차이로 꺾었다. 안영준은 이번 시즌 42경기에 출전해 평균 7.1점, 3.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감독상과 식스맨상 역시 원주 DB가 독식했다. 원주 DB를 정규 리그 우승으로 이끈 이상범 감독이 108표 가운데 106표로 울산 현대모비스 유재학, 창원 LG 현주엽 감독(이상 1표)을 제쳤다. 식스맨상도 70표를 받은 원주 DB 김주성의 몫이었다.

기량발전상은 원주 DB 김태홍이 받았다. 김태홍은 지난 2016-2017시즌 평균 1.1득점에 그쳤지만 이번 시즌 평균 7.0득점 3.5리바운드로 향상됐다.

<2017-2018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 수상자 현황>

이성구 페어플레이상: 최부경(SK)
기량발전상: 김태홍(DB)
게토레이 베스트 치어리더팀 : 원주 DB '그린 엔젤스'
식스맨상: 김주성(DB)
수비 5걸: 박찬희(전자랜드), 이대성(현대모비스), 양희종(KGC), 송교창(KCC), 오세근(KGC)
최우수 수비상: 박찬희(전자랜드)
PLAY OF THE SEASON : '귀염둥이 혹은 덩크 능력자' 디온테 버튼(DB)의 360도 회전 덩크
게토레이 인기상: 디온테 버튼(DB)
감독상 : 이상범 감독(DB)
신인선수상 : 안영준(SK)
베스트5 : 두경민(DB), 이정현(KCC), 디온테 버튼(DB), 애런 헤인즈(SK), 오세근(KGC)
외국선수 MVP : 디온테 버튼(DB)
국내선수 MVP : 두경민(DB)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현 공연중 실신소동]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