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위·제시카 코다, 9등신 미녀골퍼들 각선미 과시

길혜성 기자  |  2017.11.07 16: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대표 장신 미녀 골퍼들인 제시카 코다(24)와 미셸 위(28·이상 미국)이 각선미를 동시에 뽐냈다.

180cm의 제시카 코다는 7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83cm의 미셸 위와 함께 있는 사진들을 올렸다.

사진들 속 제시카 코다는 미셸 위와 환하게 미소 지으며 하의를 잡고 빼어난 각선미를 과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제시카 코다는 이번 게시물을 통해 미셸 위와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 간 중국 하이난섬 지안레이크 블루베이 골프코스(파72·6680야드)에서 열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블루베이 LPGA(총 상금 210만 달러)에 출전함도 알렸다.

한편 LPGA 측은 올 여름부터 선수들의 신체 노출을 줄이는 방향으로 복장 규제를 강화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