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맥그리거, 세기의 '돈 잔치'.. 기본 1.3억-최대 4억 달러 터진다

김동영 기자  |  2017.08.27 12: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세기의 대결'이 펼쳐진다.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 미국)와 'UFC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29, 아일랜드)가 격돌한다. 서로 다른 종목에서 최고를 달리는 선수의 격돌이다. 자연스럽게 '돈 잔치'도 열린다.

메이웨더와 맥그리거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슈퍼웰터급 1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복싱 룰로 진행되는 만큼 메이웨더의 우세를 점치는 목소리가 많다. 종합격투기 선수인 맥그리거에게 불리하다는 평가. 하지만 맥그리거는 맥그리거대로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그리고 관심이 가는 부분이 '돈'이다. 어마어마한 금액을 받는다. 미국과 영국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메이웨더는 기본 대전료로 1억 달러(약 1120억원)를 받는다. 맥그리거는 3000만 달러(약 338억원)다. 네바다 주 체육위원회를 통해 공개됐다.

끝이 아니다. 이번 메이웨더-맥그리거전은 미국 케이블 채널을 통해 페이퍼뷰(PPV, 재생당 과금)로 중계된다. 즉, 중계 수익이 있다. 여기에 현장 입장 수익 보너스도 있다.

이 모든 것들을 더할 경우, 메이웨더는 3억 달러(약 3380억원)를, 맥그리거는 1억 달러(약 1120억원)를 벌어들일 것으로 보인다. 기본 1억3000만 달러(약 1465억원)에 최대 4억 달러(약 4500억원)짜리 '돈 잔치'가 펼쳐지는 셈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Editor's Choice]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