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연, 가처분소송 패소.. "로드FC에서 선수 활동 계속"

김동영 기자  |  2017.08.17 14: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이중 계약 논란의 중심에 있는 격투기 선수 송가연(23)이 종합격투기 대회사인 (주)로드를 상대로 낸 계약효력정지 등 가처분 소송에서 패소했다.

로드FC는 17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정만)는 송가연이 (주)로드를 상대로 낸 가처분 소송에서 '채권자와 채무자가 2013년 12월 1일 체결한 전속 계약의 효력이 유효하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송가연은 이 사건 선수계약은 (주)로드 측이 우월적 지위를 악용하여 격투기 대회에 출전하고자 하는 본인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에 반하여 무효라고 주장하며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이 사건 선수계약이 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에 반한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어 "세부 계약 내용 역시 불공정하다고 할 수 없다"고 설명하며 송가연의 주장이 인정될 수 없음을 명확히 했다.

이번 결정으로 송가연은 로드FC에서의 선수 활동에 관하여 이의를 제기할 수 없게 됐다.

(주)로드 측 법률대리인인 최영기 고문 변호사는 "로드FC와 송가연이 체결한 선수 계약은 전 세계 유수의 단체들이 쓰는 일반적인 계약서를 기본으로 한 것이므로 본 결정은 어쩌면 당연한 결과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간 송가연은 정문홍 대표 등을 상대로 총 6개의 혐의에 대한 형사고소들을 진행했으나 단 1건도 기소조차 되지 않고 모두 무혐의로 밝혀졌다. 그리고 이번 결정 역시 법원은 송가연의 주장을 전혀 인정하지 않은 것이다. 이로써 지금까지 로드FC 측을 상대로 한 송가연의 청구나 주장은 단 한 건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권아솔은 앞서 지난달 말 "거짓과 위선으로 한 가정의 아버지를 자신의 제물로 욕심을 채우려고 했던 그 누군가들. 다시 제자리로 돌려놓을 때. 돌이킬 수 없는 실수지만, 인간된 도리로라도 사죄하시라.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게 많다. 그냥 조용히 지내라고 대표님이 끝까지 지켜주고 계시는 것이다. 이 배은망덕한 휴"라고 전한 바 있다. 권아솔은 이날 송가연의 가처분 패소 기사를 링크하며 간접적으로 법원의 결정을 환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Editor's Choice]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